사회 >

전북혁신도시 다목적체육센터 건립 '첫 삽'

전북혁신도시 다목적체육센터 건립 '첫 삽'
전북혁신도시에 들어설 다목적체육센터 조감도. /사진=전주시


【파이낸셜뉴스 전주=강인 기자】 전북혁신도시 주민의 생활체육 거점 공간이 될 ‘혁신도시 다목적체육센터’ 건립 공사가 시작됐다.

전주시는 내년 10월까지 체육센터를 건립하기 위한 공사에 착수했다고 2일 밝혔다.

체육센터 건립에는 국비 30억 원을 포함해 모두 113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지하1층, 지상2층, 연면적 3909㎡ 규모로 지어진다.

1층에는 25m 길이의 6레인 수영장, 배구, 농구, 배드민턴을 즐길 수 있는 체육관, 2층에는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다목적 체육공간과 야외 테라스가 들어선다.

앞서 전주시는 지난해 5월 체육센터 신축을 위한 설계공모를 통해 차량과 보행자의 진출입이 편리하고 공간 배치가 조화로운 설계안을 선정해 올해 5월 최종 설계를 마쳤다.


이외에도 전주시는 혁신도시 정주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영유아 놀이터와 공연장, 맘카페 등 모든 세대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복합혁신센터도 조성하고 있다. 내년까지 사업비 150억 원을 투입해 지하1층, 지상3층, 연면적 5550㎡ 규모로 건립할 계획이다.

김성수 전주시 체육산업과장은 “주민들이 최대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체육센터 건립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일정대로 체육센터를 건립할 수 있도록 공사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kang1231@fnnews.com 강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