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전지역 5일부터 밤10시이후 버스·지하철 50%감축 운행

허태정 대전시장 3일 대시민 호소문통해 방역수칙 준수 등 당부
대전지역 5일부터 밤10시이후 버스·지하철 50%감축 운행
허태정 대전시장(맨 왼쪽)이 3일 오라인 기자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는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대전=김원준 기자] 대전지역에서 오는 5일부터 오후 10시 이후에는 시내버스와 지하철 운행이 절반으로 감축된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위해 밤 시간대 이동을 줄이기 위한 조치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3일 온라인 기자브리핑을 열고 대시민 호소문을 통해 “7월 한 달간 전체 확진자의 37%에 해당하는 1591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매우 위중한 시기를 맞고 있다”며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허 시장은 “지난달 확진자 중 변이 표본 검사를 한 결과 100명 중 88명이 델타 변이바이러스로 확인됐다”며 “델타의 강한 전염력으로 가족이나 직장, 학원 등 일상생활에서 집단감염을 확산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20~30대 청년층은 선별검사소에서 PCR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한다”며 “청년층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서 계도 활동을 펼치고 방역에 대한 시민의식을 높이는데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허시장은 감염확산을 막기위한 조치로 밤 시간대 대중교통 감축운행 방침을 밝혔다.

허 시장은 "시민 이동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5일부터 오후 10시 이후에는 시내버스와 지하철의 50% 감축해 운영할 계획"이라면서 "이러한 조치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기간 동안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 시장은 “당분간 필수적인 영업활동 이외에는 이동을 최소한으로 유지해달라”며 “사적 만남이나 여행, 다른 지역 교류를 자제하고 마스크 쓰기 등 기본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대전시 방역당국은 한 달간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 확진자 수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수준인 30명 이내로 낮추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24시간 이내 역학조사를 완료할 수 있도록 ‘역학조사 24시간 해결 100인 기동대’를 편성·운영하고 5개 자치구와 경찰청, 교육청과 고위험시설, 다중집합장소 등에 대한 합동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다.

허 시장은 지난달 말부터는 50대 시민들을 시작으로 백신접종이 본격화하고 있는 만큼 9월 말에는 전 시민의 70%인 100만여 명이 접종을 완료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