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원자재값 폭등 中企 고통커지지만 71% "대응방안 無"

대부분의 원자재값 평균 33%↑ 부담 과중돼
원자재값 급등으로 中企 영업이익에 직격탄
하지만 71% 달하는 中企 "대응방안 없어"
납품단가 연동제 등 대기업 상생의지 필요
인천 남동구 소재 인천남동공단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fnDB
인천 남동구 소재 인천남동공단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fnDB

[파이낸셜뉴스] 지난해 말 이후 크게 오른 원자재값에 중소기업의 경영애로가 지속되고 있지만 대부분의 중소기업들은 특별한 대응방안 없이 속수무책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들은 원자재 가격 급등이라는 파고를 넘기 위해서는 원자재값과 납품가격을 연동시키는 납품가격 연동제, 대기업의 상생의지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자재 89%, 평균 가격 33% 인상돼..中企 신음
10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중소제조업 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원자재 가격변동 및 수급불안정 관련 실태조사'에 따르면 중소기업이 주로 사용하는 원자재의 89.9%가 가격이 올랐고, 가격 상승시 변동은 평균 33.2%를 기록했다.

제품 생산 시 주로 쓰이는 원자재는 ‘철강(34.2%)’과 ‘비철금속(39.0%)’이 가장 많았고 ‘목재와 종이류(12.4%)’, ‘석유·화학(10.4%)’ 순으로 응답했다. 특히 타 원자재 대비 ‘후판(61.2%)’, ‘냉연강판(56.0%)’, ‘선철(54.8%)’ 등 철강 원자재의 가격 상승이 두드러졌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4분기 매출액이 감소한 기업은 49.6%로 기업 2곳 중 1곳인 것으로 조사됐고, 원자재 가격변동이 영업이익에 부정적이라는 응답 또한 87.4%로 원자재 가격변동이 기업 경영에 막대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중소기업은 원자재값 인상에 속수무책이었다. 조사 결과 중소제조업체 61.8%가 원자재 생산 대기업의 가격인상을 일방적으로 통보 받는다 답했고, ‘구두협의(21.0%)’ 및 ‘계약서 작성(16.6%)’가 뒤를 이었다.

■원자재값 급등 불구, 中企 71% "대응방안 없다"
원자재 가격상승분에 따른 납품단가 반영 여부의 경우, ‘일부만 반영(43.2%)’ 및 ‘전혀 못함(43.0%)’이 전체의 86%로 가격 변동 분을 납품단가에 반영하기 어렵다는 점을 알 수 있으나, 이에 대한 ‘대응방안이 없다(71.4%)’는 의견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또 원자재 가격 변동주기 또한 ‘수시(76.2%)’가 가장 많고, 1년 단위는 16.8%로 나타났다. 반면 원자재 가격변동에 따른 위탁기업과의 납품단가 협상주기는 ‘1년(40.4%)’, ‘수시(38.4%)’ 순으로 원자재 가격 변동주기(수시, 76.2%)와 시차가 존재했다.

중소기업들은 납품대금 현실화를 위한 노력으로 ‘원가연동제(37.4%)’가 가장 필요하며 그 다음으로 납품단가조정협의제도 활성화(31.4%), 대기업의 상생의지(22.8%)순으로 응답했다.

정욱조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중소제조업체들은 대기업으로부터 원자재를 조달하여 중간재를 생산해 이를 대기업에 납품하는 구조이나 최근 원자재 가격 인상과 납품단가 미반영 사이에 샌드위치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예고 없는 수시인상과 일방적 가격 통보 등 원자재 생산 대기업에 대한 협상력이 낮아 원자재 가격 인상분을 납품단가에 반영하기 어렵고 전반적인 기업경영의 청사진을 그리기 어렵다”며 “원자재 생산 대기업과의 협상력 제고를 위한 방안 마련도 중요하지만, 대기업의 자발적 상생의지가 어느 때보다도 절실하다”고 답했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