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AI 자율주행 가상도로 구축, 광주 미래차 산업 육성 가속

드라이빙 시뮬레이터로 기능 검증
실차 기반 테스트 비용 절감 등 기대
3420억 투입 205종 인증장비 마련
2023년까지 관련 서비스산업 실증
AI 자율주행 가상도로 구축, 광주 미래차 산업 육성 가속
광주광역시청 전경
【파이낸셜뉴스 광주=황태종 기자】 광주광역시가 친환경·자율주행 미래자동차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국내 최대 규모의 '인공지능(AI)형 자율주행 대형 드라이빙 시뮬레이터'를 구축키로 하는 등 AI연계 미래차 실증기반 조성을 본격화하고 있다.

■실제 주행상황 가상에서 구현

광주시는 첨단 3지구 내 인공지능산업융합 집적단지에 국내 최대 규모의 '인공지능형 자율주행 대형 드라이빙 시뮬레이터'를 구축한다고 10일 밝혔다.

자율주행 드라이빙 시뮬레이터는 운전자가 차량에 탑승한 상태로 다양한 실제 주행상황을 가상에서 구현하고 이를 통해 자율주행 기능을 개발하고 검증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첨단장비다. 자율주행차 프로토타입(시제품) 제작을 위한 필수적인 시설로 꼽힌다.

이번에 구축하는 시뮬레이터는 승용, 상용, 특수목적의 3대 이상의 교환형 '캐빈'을 통해 다양한 차량의 성능 및 안전성 평가·검증을 수행하게 된다. 이미 구축된 고사양 드라이빙 시뮬레이터와 연계해 하나의 가상도로환경에서 4단계까지의 다양한 자율주행 시나리오를 검증할 예정이다.

가상환경에서 자율주행 플랫폼 및 차량의 성능 검증을 지원함으로써 자율주행 플랫폼 연구개발 활성화와 실차 기반의 테스트 안전성 제고 및 비용 절감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미래자동차 전장 부품 개발 및 성능평가, 광으로 물체 형태까지 파악 가능한 라이다(Lidar)와 같은 주요 센서, 자율주행 알고리즘 및 플랫폼 등의 기술개발과 기업지원도 가능하다.

광주시와 8월 중 업체계약을 마무리하고, 향후 인공지능산업융합 집적단지 공간건축과 연계해 2023년 상반기 준공하고 이어 시험 운영을 거쳐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빛그린산단에 총 3420억원 투입

광주시는 이에 앞서 미래차 선도도시를 조성하고 지역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자동차 전용산단인 빛그린산단에 총 3420억원을 투입해 친환경자동차 부품클러스터 및 부품인증센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미래 기술개발 지원 및 시험 설비·안전 인증장비 총 205종을 2022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선정된 중소기업벤처사업부의 광주 무인저속 특장차 규제자유특구, 국토교통부의 자율주행차 시범운행 지구 사업을 통해 빛그린 산단, 수완지구, 평동산단 등을 중심으로 실제 도로환경에서 자율주행 자동차를 실증하고 있다. 또 지난 5월 선정된 산업통상자원부의 무인 자율주행 기술 언텍트 서비스 실용화 기술개발 및 실증사업을 통해 2023년까지 자율주행차 서비스산업을 실증할 계획이다.

손경종 시 인공지능산업국장은 "광주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미래먹거리 발굴과 산업지형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인공지능 산업과 친환경자동차 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며 "이번 시뮬레이터 구축을 발판으로 광주가 자율차 등 미래차 산업 선도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