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자율주행산업협회 출범한다...협회장에 조성환 모비스 대표

현대차·모비스·KT·카카오모빌리티 등 참여
11일 발기인 총회...70여개 기업·기관 동참
[파이낸셜뉴스]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KT, 카카오모빌리티 등 국내 자동차 및 IT업계 대표기업이 자율주행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힘을 합친다.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 설립준비위원회는 지난 11일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 발기인총회'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자율주행산업협회는 국내 자율주행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업, 연구기관 등이 모여 설립한 비영리 사단법인으로 협회장에는 현대모비스의 조성환 대표가 선출됐다.

자율주행산업협회 출범한다...협회장에 조성환 모비스 대표
현대차그룹과 앱티브의 합작사 모셔널이 개발한 무인 자율주행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 일반도로에서 시험주행을 하고 있는 모습. 모셔널 제공

자율주행산업협회에는 완성차, 자동차부품, 통신, IT, 서비스 등 자율주행 연관 산업 전반을 아우르는 기업들이 회원사로 참여했다. 발기인 및 회원사로 현대차, 현대모비스, 만도, 쏘카, 카카오모빌리티, KT, 컨트롤웍스, 토르드라이브, 한국자동차연구원, 자동차안전연구원 등 10개 기업·기관이 참여했으며, 약 60여곳이 창립회원으로 추가 참여할 예정이다.

자율주행 산업 및 기술 관련 연구·개발·조사, 자료 수집·제공 등과 함께 △정책기획 △기반구축 △산업진흥 △국제협력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 등으로 인해 2030년에는 레벨3 이상 자율주행차가 신차판매의 50% 수준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자율주행시장은 지난해 71억 달러에서 2035년에는 1조1204억 달러로 연평균 41% 성장할 예정이고, 국내시장도 지난해 1509억원 규모에서 2035년에는 26조1794억원으로 연평균 40%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자율주행산업협회 출범한다...협회장에 조성환 모비스 대표


한편, 자율주행산업협회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 2개 부처에 동시에 설립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