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위클리마켓뷰] '기관의 귀환'..비트코인 '연내 10만달러' 재등장

비트코인 시세, 200일 이동평균선 상회
"연내 10만달러 간다" 주장 다시 솔솔
美인프라법, 가상자산에 호재로 작용
[파이낸셜뉴스] 이번 주 가상자산 시장에는 기관투자자들의 자금이 다시 유입되면서 활기를 찾아가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미국에서 입법 과정에 있는 이른바 '인프라법'이 가상자산에 대한 과세를 명시하면서 시장 침체 분위기가 형성될 것이란 당초 전망과 달리 '가상자산의 주류시장 편입'이라는 시그널로 해석된 까닭이다.

기관투자자 재유입..."연내 10만달러"

[위클리마켓뷰] '기관의 귀환'..비트코인 '연내 10만달러' 재등장
가상자산 시장에 기관투자자들이 재유입되면서 비트코인이 확연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로이터

투자리서치업체 펀드스트랫의 톰 리 설립자는 최근 CNBC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 시세가 200일 이동평균선을 넘겼다면 매수할 때"라며 "비트코인은 최근 며칠 새 200일 이동평균선을 넘겼으며 강하게 결집할 것이며, 연내 10만달러까지 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동평균선은 일정 기간의 평균가격을 그어놓은 선이다. 시세 평균치의 진행 방향을 확인하고 대략적인 상승과 하락 동향을 예측하고 판단하는데 사용되는 지표다.

특히 기관투자자들의 움직임이 눈에 띈다. 코인데스크는 최소 100만달러(약 12억원) 규모 이상의 온체인 거래가 8월 초부터 증가했으며, 이는 이전의 70% 수준에 해당한다고 보도했다.

가상자산 데이터 분석업체인 글래스노드는 "일반 개인투자자들이 100만달러) 이상을 운용하는 경우는 거의 없기 때문에 이는 대부분 기관투자자의 움직임이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13일(현지시간) 비트코인매거진이 인용한 '블룸버그 인텔리전스 보고서'는 "개방적인 담론과 자본주의를 추종하는 대부분의 국가에서 비트코인 수요가 증가하는 반면 공급은 감소하고 있다"며 "비트코인이 '디지털금'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특히 통화시스템이 취약한 엘살바도르 같은 국가에서 비트코인의 역할에 주목했다. 금융시스템의 개선으로 비트코인을 통한 금융서비스가 가능하다는 것. 엘살바도르에서는 오는 9월 7일부터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사용할 예정이며, 아르헨티나에서도 비슷한 움직임이 일고 있다.

인프라법, 가상자산 주류편입 신호

[위클리마켓뷰] '기관의 귀환'..비트코인 '연내 10만달러' 재등장
전문가들은 미국에서 입법과정을 밟고 있는 '인프라법'이 비트코인의 주류편입 신호로 해석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사진=뉴시스AP

전문가들은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상원 중간표결을 통과한 이른바 '인프라법'이 최근 비트코인 시세 상승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인프라법은 도로, 철도 등 사회기반시설에 1조2000억달러(약 1400조원)를 투입하기 위한 것으로, 가상자산 거래세를 도입했다. 가상자산 과세를 통해 미국 정부는 10년간 총 280억달러(약 33조원)를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인베이스글로벌의 에밀리 최 회장 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인프라법에 가상자산 관련 내용이 들어갔다는 것은 가상자산이 주류에 진입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미국 블록체인협회의 크리스틴 스미스 이사도 "사람들은 워싱턴에서 가상자산 커뮤니티와 가상자산 산업의 효능을 보고 있다"며 "궁극적으로 정책이 올바르게 수립될 것이라는 확신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가상자산 펀드업체인 코인셰어스 멜템 데미러스 최고전략책임자(CSO)도 포춘을 통해 "가상자산을 둘러싼 규제 움직임이 있지만 투자자들은 이것을 혼란이나 불확실성을 해소할 수 있는 긍정적인 촉매제로 인식한다"고 말했다.

실제 전세계 규제당국이 가상자산에 대한 규제 강화 방침을 밝히고 있으며,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 채굴과정에 과도한 에너지가 사용돼 환경피해가 나타난다며 우려하지만 최근 비트코인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미국에서는 게리 겐슬러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이 투자자 보호를 위한 가상자산 규제틀을 마련하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한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번주(9~13일) 비트코인 시세는 4만2848~4만6735달러(5008만~5463만원)로 나타났다. 일주일 전 3만7458~4만3271달러(약 4379만~5058만원)보다 확연히 높은 시세를 보였다. 현재 가상자산 전체 시가총액은 1조9400억달러(약 2300조원) 대로 일주일 전 1조7300억달러(약 2000조원)보다 12% 증가했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