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조광한 남양주시장 “위스테이 별내 주거문화 새 모델”

조광한 남양주시장 “위스테이 별내 주거문화 새 모델”
조광한 남양주시장(왼쪽 3번째) 13일 '위스테이 별내' 간담회 주재. 사진제공=남양주시
조광한 남양주시장 “위스테이 별내 주거문화 새 모델”
남양주시 13일 '위스테이 별내' 간담회 개최. 사진제공=남양주시

【파이낸셜뉴스 남양주=강근주 기자】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13일 “와서 보니 위스테이 별내가 시공도 잘 돼있고 단지 레이아웃도 좋다. 주거문화 새로운 모델이자 아주 좋은 모델”이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조광한 시장은 이날 국내 최초로 협동조합형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으로 지어진 ‘위스테이(WESTAY) 별내’를 방문해 손병기 위스테이 별내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 김정원 협동조합연합회장 등 관계자와 간담회를 진행하며 이같이 밝혔다.

조광한 시장은 관련부서 공무원과 함께 현장에 도착해 이상우 위스테이 별내 상임이사로부터 아파트 소개와 1년간 운영실태에 대한 설명을 듣고 관련 동영상을 시청했다.

이상우 상임이사는 “아파트 주민이 위스테이 별내를 직접 관리해 주민 자부심이 매우 높다. 입주 1년을 맞이해 주민 만족도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업 주관사인 사회혁신기업 더함의 김종빈 이사는 “여타 공동체 마을과는 다른 밀도 높은 공동체라고 평가하고 있다”며 “이 아파트는 시공비 거품을 빼고 건축했기 때문에 저렴한 금액으로 거주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한 국내 장애여성 인권운동가로 유명한 김미연씨는 위스테이 별내의 ‘배리어 프리’ 설계를 소개했다. 그는 위스테이 별내 조합원이자 UN장애인권리위원회 부위원장이으로 활동 중이다.

김미연 부위원장은 “우리 아파트 내 3세대가 ‘배리어 프리(건강약자 장벽 허물기)’로 설계돼 단지 전체가 유니버셜 디자인 철학을 바탕으로 조성된 장벽 없는 아파트”라며 “처음부터 설계를 같이 진행해 국내 최초의 휠체어가 편하게 다닐 수 있는 아파트”라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 “위스테이 별내 주거문화 새 모델”
조광한 남양주시장 13일 '위스테이 별내' 시설 라운딩. 사진제공=남양주시
조광한 남양주시장 “위스테이 별내 주거문화 새 모델”
조광한 남양주시장 13일 '위스테이 별내' 시설 라운딩

간담회를 마친 뒤 조광한 시장 및 관계자는 입주민이 공동 운영하는 돌봄센터 및 카페, 공동 빨래터 등 시설을 둘러보고 이용 중인 주민과 인사를 나누며 주민이 직접 만든 작품 전시를 관람했다.

조광한 시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우리 시도 공공사업 분야에서 위스테이 별내와 같은 사례를 어떻게 확산시킬 것인지에 대해 진지한 연구를 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위스테이 별내는 총 491가구로 구성돼 있는 국내 최초 협동조합형 아파트로 주민이 공동으로 주거-돌봄-교육-먹거리-일거리를 해결하는 커뮤니티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있다. 동네카페, 돌봄센터, 협동상회 등을 운영하며 일자리 100개 창출이 목표다.

특히 위스테이 별내는 설계부터 커뮤니티 프로그램까지 운영 전반에 걸쳐 입주민 의견을 반영해 꾸려가는 ‘아파트형 마을공동체’라는 새로운 주거형태를 제시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