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디스플레이, 저전력·친환경 스마트폰 OLED 패널 개발

업계 최초 편광판기능 내재화 성공
갤럭시Z폴드3 폴더블에 첫 적용
삼성디스플레이 에코스퀘어OLED
삼성디스플레이 에코스퀘어OLED
삼성디스플레이가 소비전력을 25% 낮춘 저전력 스마트폰 유기 발광 다이오드(OLED) 패널 개발에 성공했다.

16일 삼성디스플레이에 따르면 디스플레이의 핵심 소재인 편광판 대신 외광 반사를 막아주는 패널 적층 구조를 개발, 빛 투과율을 33% 높여 패널의 소비전력을 최대 25%까지 절감했다. 불투명한 플라스틱 시트인 편광판은 패널 외부에서 들어오는 빛이 픽셀 사이의 전극에 닿아 반사되는 것을 방지해 OLED 디스플레이의 시인성을 높여주는 부품이다. 일반적으로 빛은 편광판을 통과하면 밝기가 50% 이상 감소해 광 효율이 떨어지는 특성이 있다.

디스플레이 업계는 편광판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해왔으며 삼성디스플레이가 업계 최초로 편광판 기능을 내재화 하면서 광효율은 향상시킨 기술개발에 성공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 기술을 'Eco²OLED™'로 브랜드화하고 최근 한국, 미국, 영국, 중국, 일본 등 7개 국가에서 상표출원을 마쳤다. 'Eco²OLED™'는 저 소비전력과 더불어 플라스틱 소재 부품 사용을 줄인 친환경 부품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Eco²OLED™' 기술은 최근 공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Z폴드3'의 폴더블 디스플레이에 최초로 적용됐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