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강산건설 '송산 리안비채' 청약경쟁률 11.3대 1

송산 리안비채 메인조감도
송산 리안비채 메인조감도

[파이낸셜뉴스] 강산건설이 5일 분양에 돌입한 '송산 리안비채'가 최고 11.30대 1의 경쟁률로 청약 마감을 기록했다
18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전날 마감한 송산 리안비채는 총 259가구 모집에 총 2338건이 접수돼 평균 9.0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11.30대 1로 총 904건의 청약이 몰린 EB4BL 84㎡A 타입에서 나왔다. 이어 EB5BL 84㎡B 타입이 10.27대 1을 기록했다. 이 밖에도 EB4BL 84㎡B는 7.48대 1, EB5BL 84㎡A는 7.01대 1을 기록하는 등 모든 타입이 순조롭게 청약을 마쳤다.

송산 리안비채 분양관계자는 "송산 그린시티 내 첫 번째 테라스하우스로 공급돼 독특한 상품성에 관심을 가진 수요자들이 몰렸다"며 "특히, 강산건설의 우수한 상품구성과 특화설계가 주된 흥행의 요소로 분석된다"고 전했다.

송산 리안비채는 지하 1층~지상 3층, 총 259가구 규모로 들어선다. 특히 이 단지는 송산그린시티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대단지 테라스하우스로, 아파트와 단독주택의 강점을 두루 갖췄다. 단지 대부분이 남향으로 조성될 예정이라 높은 채광성과 풍부한 일조량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A타입(163가구)은 공동으로 생활할 수 있는 공간을 강화한 공용홀과 필로티가 조성돼 탁 트인 공간에 가족과의 파티나 다양한 취미 활동을 즐길 수 있다. 다락은 일자 형태로 뻗어 있어 필요에 따라 벽체를 시공해 또 다른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거실도 테라스 공간으로 연결되며, 일부 세대는 시화호 조망을 즐길 수 있다.

B 타입(96가구)은 개별 공간을 특화했다. 2층에 있는 안방과 거실을 비롯해 3층에 있는 2개의 침실에는 각각 테라스가 있어 개별공간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각 세대 1층 주방은 정원이 이어져 있어 마당에서 바비큐 및 홈파티가 용이하다.

단점으로 지적되면 소음과 주차 문제도 해결했다.

수직형 설계를 비롯해 측간 소음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세대 간 벽 두께를 250㎜(법정 최소 150㎜)로 설계했다. 계단과 벽체를 이격해 계단 이동 시 진동과 소음이 벽을 타고 넘어가는 일도 방지했다.
단지 내 평균 1.73대 1으 여유로운 지하주차공간도 마련해 주차 갈등에서도 자유롭다.

단지는 오는 20일 당첨자 발표, 23~25일 이틀간 정당계약을 진행한다. 입주 예정일은 2023년 10월이다.

hoya0222@fnnews.com 김동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