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네이버웹툰 김준구 “웹툰IP ‘제페토’에서 메타버스로 확장”

글로벌 스토리테크 플랫폼 지향.. 하이브, DC코믹스 합류

웹툰 창작자 수익 모델 PPS.. 작가 개인 최대 수익 124억
[파이낸셜뉴스] 네이버웹툰 슈퍼 지식재산권(IP)이 ‘제페토’ 등을 통해 메타버스(3차원 소셜미디어) 콘텐츠로 확장될 예정이다. 네이버 글로벌 성장엔진으로 꼽히는 네이버웹툰과 네이버제트 간 시너지다.

네이버웹툰 김준구 “웹툰IP ‘제페토’에서 메타버스로 확장”
네이버웹툰 김준구 대표가 18일 온라인 밋업을 통해 하이브와 함께 진행하는 ‘슈퍼캐스팅’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있다. 화면갈무리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 사진)는 18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기자간담회(밋업)에서 “네이버웹툰은 첨단 정보기술(IT)과 콘텐츠가 결합된 글로벌 스토리테크 플랫폼”이라며 “전 세계 600만 작가들이 만들고 매월 1억6700만이 보는 웹툰·웹소설 IP를 영화와 드라마로 영상화는 것은 물론 향후 형제회사인 제페토 등을 통해 메타버스 콘텐츠로 확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또 글로벌 팬덤을 가지고 있는 엔터테인먼트 기업들과 협업을 통해 외부 슈퍼 IP를 웹툰이나 웹소설 오리지널 콘텐츠로 제작하는 ‘슈퍼캐스팅’ 프로젝트도 선보였다. 그는 “슈퍼캐스팅 첫 번째 협업 파트너는 하이브(HYBE)와 DC코믹스”라며 “방탄소년단(BTS)을 비롯한 하이브 아티스트들과 협업한 오리지널 스토리로 웹툰과 웹소설을 만들거나, DC코믹스 세계관이나 캐릭터를 활용한 오리지널 웹툰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네이버웹툰 김준구 “웹툰IP ‘제페토’에서 메타버스로 확장”
네이버웹툰 김준구 대표가 18일 온라인 밋업을 통해 글로벌 콘텐츠 IP 벨류체인 선순환 구조를 설명하고 있다. 화면갈무리

■네이버 웹소설-웹툰-영상화 IP 벨류체인
네이버웹툰 생태계 핵심요소는 △플랫폼 △비즈니스모델(BM) △IP 벨류체인으로 꼽혔다. 특히 네이버웹툰 창작자 수익 모델인 PPS((Page Profit Share) 프로그램은 기존 원고료와 더불어 광고, 유료 콘텐츠, IP 비즈니스 등 플랫폼이 창출할 수 있는 모든 BM이 융합됐다는 평가다. 즉 창작자가 유튜브 크리에이터처럼 웹툰 기반 광고수익을 얻기도 하고, 넷플릭스 제작자처럼 유료 결제수익을 가져가는 형태다.

김 대표는 “PPS 프로그램을 통해 개인 작가 최대 수익은 지난 12개월 기준 약 124억 원”이라며 “같은 기간 전체 대상 작가의 평균 수익은 약 2억 8000만 원이며 최근 12개월 이내에 네이버 플랫폼에서 연재를 새로 시작한 작가 연간 환산 수익 평균도 1억 5000만 원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네이버웹툰 PPS 프로그램 전체 규모는 지난 12개월 간 약 1조700억 원에 달한다”면서 “네이버가 웹소설-웹툰-영상화로 이어지는 IP 벨류체인을 완성한 만큼, 향후 PPS프로그램 기대 수익은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네이버웹툰 등 스토리테크 플랫폼은 다양한 언어권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IP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콘텐츠 중 하나가 글로벌 팬덤을 형성하면 이 팬들이 다른 콘텐츠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수 있다. 넷플릭스가 오리지널로 제작한 영상 ‘스위트홈’이 전 세계에서 흥행하자 원작 웹툰 '스위트홈' 사용자도 세계 곳곳에서 늘어났다.

김 대표는 “네이버 PPS 프로그램을 통해 새로운 디지털 콘텐츠인 웹툰이 명실상부한 하나의 산업으로 성장했다”면서 “앞으로 네이버 IP 벨류체인을 통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가장 핫한 콘텐츠들이 나오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