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 첫 중고령 중증장애인 돌봄센터 문 열어

24일 부산 북구에서 문을 연 '중고령 중증장애인 통합돌봄센터 CCI 마실' 개소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종 경성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박은희 부산뇌성마비장애인부모회장, 안춘엽 한국거래소 사무국장, 한성재 센터 이용자, 최금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이동호 부산시의회 부의장, 김명석 부산북구의회 의장, 이주은 부산뇌병변복지관장, 한성재 센터 이용자 보호자.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24일 부산 북구에서 문을 연 '중고령 중증장애인 통합돌봄센터 CCI 마실' 개소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종 경성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박은희 부산뇌성마비장애인부모회장, 안춘엽 한국거래소 사무국장, 한성재 센터 이용자, 최금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이동호 부산시의회 부의장, 김명석 부산북구의회 의장, 이주은 부산뇌병변복지관장, 한성재 센터 이용자 보호자.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최금식)는 24일 부산 최초로 북구에 중고령 중증장애인 돌봄을 위한 '중고령 중증장애인 통합돌봄센터 CCI 마실'을 개소했다고 밝혔다.

한국거래소가 기탁한 성금과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지원으로 개소한 이 센터는 장애 정도가 심각하지만 연령제한으로 주간보호센터 이용이 불가한 정책 사각지대에 놓인 35~60세의 중고령 중증장애인을 대상으로 한다.

센터는 돌봄서비스는 물론이고 의료, 문화, 교육, 직업, 재활 등 통합서비스를 제공해 지역 내 고립생활을 방지하고 고령가족의 돌봄 부담을 해소할 전망이다.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통합돌봄센터 설치와 시범사업 운영기반 조성을 위해 부산뇌병변복지관에 2019년부터 총 3년간 약 5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할 계획이며, 사업비 외에 별도로 한국거래소에서 1억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기탁된 성금은 센터 내 스누젤렌실(심리안정실), 호이스트(천장주행형 이송장치) 등 장애인 이용 편리를 위한 특수환경 조성 및 자립에 필요한 서비스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최금식 회장은 "한국거래소, 부산시민, 국회, 시의회, 학계, 언론, 시민단체 등 지역사회 내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뜻을 모아 사업에 참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다"면서 "본 센터를 시작으로 중고령중증장애인과 가족들이 지역주민과 함께 편견과 차별 없는 사회에서 함께 어울려 살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defrost@fnnews.com 노동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