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바이오의 모든 것"…‘충북 바이오 원스톱플랫폼’오픈

바이오 유관기관별 분절된 데이터 연계로 협업체계 구축
"바이오의 모든 것"…‘충북 바이오 원스톱플랫폼’오픈
충북도청사전경
[파이낸셜뉴스 청주=김원준 기자] 충북도는 25일 충북 바이오 원스톱 플랫폼인 ‘바이오션(Biotion)’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바이오션(Biotion)’은 충북 바이오 분야 창업 생태계 조성과 기업 지원을 위한 원스톱 플랫폼으로, 온라인 종합정보 포털과 온·오프라인 전문가 상담지원을 연계한다.

이번에 오픈한 온라인 플랫폼 바이오션은 △바이오기업 지원사업 △공동 활용 장비 △ 입주 공간 △구인·구직 △ 정주 여건 △화상회의 지원 등 바이오 분야 창업을 위한 유관기관 지원정책과 관련된 정보를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앞서, 충북도는 지난 4월 플랫폼 운영과 온·오프라인을 연계한 기업 상담을 위해 오송 SB플라자 5층에 ‘충북 바이오 원스톱 지원센터’를 열었다.

센터에는 산.학.연.관 바이오 전문가 100여명이 △ 임상·비임상 △ 인증·허가 △ 특허·마케팅 △ 수출·관세 △ 법무 등 분야별 1대 1 전문상담을 통해 기업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개소 이후 현재까지 도내 15개 바이오헬스 기업의 애로사항을 상담하고 지원했다. 특히 바이오 초기 창업 기업을 대상으로 추진한 ‘정부 연구개발(R&D) 과제 제안서 리뷰’지원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충북도는 이번에 문을 연 ‘바이오션(Biotion)’의 바이오 종합 정보제공과 ‘충북 바이오 원스톱 지원센터’의 기업상담 연계를 통해 지역 바이오산업이 한층 성장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온라인 플랫폼에 접속하거나, 충북 바이오 원스톱 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충북도 관계자는“충북 바이오 원스톱 플랫폼은 충북의 바이오 유관기관별 분절된 데이터 간의 연계를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협업체계의 토대를 마련한 것”이라며, “앞으로 보다 차별화된 서비스와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를 진행해 충북을 K-바이오를 선도하는 글로벌 혁신 허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