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이더리움 경쟁자' 솔라나, 57억 규모 블록체인 해커톤 개최

솔라나 개발언어인 러스트 활용한 블록체인 서비스 구축
[파이낸셜뉴스] '이더리움의 경쟁자'로 불리며 급성장하고 있는 블록체인 네트워크 솔라나가 자체 블록체인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개발자 인재 풀 확장에 나선다.

블록체인 네트워크 솔라나가 다음달 8일까지 글로벌 블록체인 해커톤 이그니션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블록체인 네트워크 솔라나가 다음달 8일까지 글로벌 블록체인 해커톤 이그니션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솔라나 재단은 10월 8일까지 글로벌 블록체인 해커톤 ‘이그니션(IGNITION)’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이그니션은 솔라나가 자체 블록체인 네트워크 개발자 확대 및 서비스 생태계 확산을 위해 개최하는 네번째 해커톤이다. 솔라나의 개발 언어인 러스트(Rust)를 활용해 만든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을 평가하고 순위를 가린다. 금번 해커톤의 대주제는 웹3(Web3), 탈중앙금융(De-Fi, 디파이), 블록체인 게임 및 NFT(Non-Fungible Token, 대체불가능한토큰)다.

해커톤 최종 우승자에겐 7만 5000개의 USD코인(약 8700만원)이 지급되며 동시에 올해 11월에 예정된 솔라나 최초 컨퍼런스 ‘브레이크포인트(Breakpoint)’에서의 발표 기회가 주어진다.

이번 해커톤은 솔라나 캐피탈과 함께 마이크로소프트, 점프 트레이딩, 스탠다드차타드, 포르테, 메타플렉스가 후원자로 참여해 총 500만달러(약 57억원)의 상금과 초기 투자금을 제공한다.


이밖에 탈중앙 가상자산 거래소 세럼을 비롯해 망고, 피스 네트워크, 레이디움, 솔렌드, 스타더스트, 웜홀 네트워크 등 블록체인 기업들은 각각 우수한 프로젝트를 선정해 3만달러(약 3500만원), 블록체인 오라클(외부 데이터를 특정 블록체인에 안전하게 가져오는 것) 솔루션 기업 체인링크는 5만달러(약 5800만원) 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한편 솔라나 재단은 올해 5월에도 해커톤을 개최했고 해당 해커톤엔 350개 이상의 프로젝트가 참여했다. 그중 50개 이상의 프로젝트가 현재 솔라나 플랫폼에서 개발 중이며 별도 투자를 유치했다.

srk@fnnews.com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