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핀다, "메타버스서 봅시다" 온라인 집들이

핀다, "메타버스서 봅시다" 온라인 집들이

[파이낸셜뉴스] 핀테크 기업 핀다가 지난 1일 메타버스를 활용해 오피스 확장 기념 온라인 집들이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핀다 오피스 확장 기념 집들이는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을 활용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메타버스 공간에 핀다의 로고와 최신 소식 등을 배치해 신규 입사자와 기존 멤버들 사이의 공감대와 핀다 서비스 이해도를 높였다. 멤버들은 각자 자신의 개성을 나타낸 아바타를 이용해 별도로 마련된 프라이빗 테이블 등에서 새롭게 확장된 오피스를 보며 담소를 나누기도 했다.

핀다 서비스와 금융 관련 퀴즈쇼도 열렸다. 대출 중개 및 관리 서비스를 하는 핀테크 기업으로서 핀다의 서비스 이해도를 전사적으로 높이기 위함이다. 정답을 아는 이들은 본인의 캐릭터를 활용해 빠르게 단상으로 올라와 스포트라이트 밑에서 직접 정답을 발표했다. 이 과정에서 누가 빠르게 단상을 접수할 것인지, 누가 올라오는 이를 막을 것인지 등 재미요소가 부각되기도 했다.

이재경 핀다 피플팀 팀장은 “지난 5월부터 매주 쉬지 않고 많은 분들이 핀다에 합류하셨는데, 이는 전체 인원의 30%에 달한다”라며 “그동안 재택근무와 사무실 출근을 병행하느라 서로 마주치기 어려웠던 멤버들 사이에 친분을 틀 수 있는 좋은 경험이었다. 향후에는 메타버스 환경을 실제 오피스 환경처럼 조성하여 화상회의나 업무에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핀다는 업계 최다 제휴 금융사를 보유한 대출 중개 플랫폼으로, 빠른 서비스 성장속도를 보이며 △데이터베이스 어드미니스트레이터(DBA)△데이터 엔지니어 △정보보안 △데브옵스(Dev-Ops) △프로덕트 디자이너 등 두 자리 수의 채용을 적극 진행하고 있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