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박범계 "전자발찌 재범 대책 경찰과 논의 후 추후 발표"

[파이낸셜뉴스]
박범계 "전자발찌 재범 대책 경찰과 논의 후 추후 발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30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전날 금일(2일) 발표하기로 한 전자감독 관련 범죄예방대책 재검토 방안을 "경찰 등과 공조 방안을 논의한 후 추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2일 오전 서울동부보호관찰소를 방문 한 뒤 정부과천청사로 돌아오며 취재진에게 "오는 출근길로 서울동부호관찰소를 갔었다"며 "(보호관찰의) 여러 문제점을 분석하고 경찰과의 공조시스템도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하루 전 "(보호관찰 관련) 추가적인 대책 마련을 위한 전면 재검토에 착수했고 이르면 내일 범죄예방정책국장, 교정본부장 등과 함께 추가적인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동부보호관찰소를 방문해 의견을 청취한 뒤 "실제로 들어보니 여러 가지 문제점이 발견됐다"며 "그걸 분석해 반영하고 경찰 같은 유관기관과의 공조시스템도 검토해 본 다음에 발표를 해야할 것 같다"며 브리핑 연기 이유를 설명했다.

박 장관은 수용시설의 교화가 충분하지 못하다는 지적에 대해 "전자감독만의 문제가 아니고 교정시설, 수용시설에 있을 때의 교정프로그램 위험 감지와 예측도 중요한 문제인 것 같다"며 "그런 것까지 (대책에) 담으려 한다"고 언급했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