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피플펀드 등 20팀, 금융위 D-테스트베드 서비스 실험 착수

피플펀드 등 20팀, 금융위 D-테스트베드 서비스 실험 착수

[파이낸셜뉴스] 금융위원회는 ‘D-테스트베드’ 시범사업 참여자에 핀테크 기업, 개인(팀) 등 총 20개 팀을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체인 피플펀드와 스타트업 등이 취약계층 금융지원, 신용평가고도화 등 서비스 실험에 착수한다.

D-테스트베드는 핀테크 스타트업, 예비 창업자 등이 금융권 데이터를 활용해 혁신적인 기술·아이디어의 사업성, 실현가능성 등을 검증할 수 있는 테스트 환경이다. 영국 금융당국(FCA)도 지난해 11월 ‘디지털 샌드박스’라는 이름으로 시범실시해 성공적 결과를 도출한 바 있다.

선정된 참여자는 9월 27일부터 11주간 신청한 아이디어의 사업성, 실현가능성 등에 대한 본격적인 모의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D-테스트베드는 정부, 공공·민간부문이 협업해 활용가능한 대규모 데이터를 집적하고, 이를 민간부문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참신한 아이디어는 있지만 이를 시험할 기회가 없었던 기업·개인(팀)들은 제공되는 금융데이터 및 개발·분석 환경을 활용해 아이디어를 시험할 수 있다.

금융위는 지난 7월 28일부터 8월 20일까지 D-테스트베드 시범사업 참여자 모집을 진행, 취약계층 금융지원, 신용평가 고도화, 자유주제 분야에서 총 60건의 참여 신청을 접수해 20개 참여자를 추렸다.

선정된 참여자는 27일부터 11주간 D-테스트베드 개발·분석 통합환경을 통해 아이디어를 모의시험한다. 금융위는 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12월에 수행성과 발표 및 우수사례 시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