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건설기계, 원격 고장진단 서비스 세계시장으로 확대



북미지역 7개월간 시범운영 성공적… 이달부터 국내 및 동남아 시장 적용
장비 이상 시 사전 감지 통한 원격 조치로 장비가용시간 극대화
현대건설기계, 원격 고장진단 서비스 세계시장으로 확대


[파이낸셜뉴스] 현대제뉴인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가 이달부터 건설장비 원격 고장진단 서비스 '프로액트 케어(Proact Care)'를 국내 및 동남아 시장으로 확대, 적용하며 고객 만족도 향상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프로액트 케어는 정보통신기술(ICT)과 디지털 기술을 활용, 장비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분석해 이상 발견 시 즉각적인 조치를 지원하는 것은 물론, 고객 요청 없이도 A/S담당자가 고장 징후를 인지, 사전에 해결할 수 있는 고객 장비관리 서비스다. 프로액트 케어는 현대건설기계의 장비 원격 관리시스템인 '하이메이트(Hi MATE)'를 기반으로 구현된다.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2월부터 북미지역에서 프로액트 케어 서비스를 운영한 결과, 장비의 다운타임(Downtime, 고장으로 인한 장비 가동 불가 시간)이 최소화되고, 고장을 초기 조치할 수 있게 됨으로써 구매 고객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현대건설기계는 성공적인 시범 운영 성과를 바탕으로 이달부터 프로액트 케어 서비스를 국내 시장은 물론, 하이메이트 보급율이 높은 대양주와 동남아 시장을 중심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이어 오는 2022년까지 주력 시장인 중국, 유럽 등의 지역에도 프로액트 케어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제공함으로써 고객 만족도를 높여나갈 예정이다.

특히 현대건설기계는 프로액트 케어 운영을 통해 장비에서 획득한 정보와 고장 상황 조치 결과를 데이터베이스화 해 앞으로 다양한 상황에서 정확한 가이드를 제공하는데 활용함으로써 브랜드 신뢰도를 높여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엔진의 경우도 글로벌 엔진 제조사인 미국 커민스와의 협업으로 개발한 엔진 원격진단 기능을 활용해 핵심 고장 원인과 조치 사항을 제공하며 브랜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건설기계 김용성 하이케어센터장은 “ICT를 활용한 스마트 서비스를 확대해 장비의 사후 관리에 더욱 신경 쓸 계획”이라며 “서비스의 안정성을 높여 장비의 가용 시간을 보장함으로써 고객 만족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5월 아마존웹서비스와 함께 ‘AIoT(지능형 사물인터넷) 모듈’을 탑재해 장비의 이상 여부를 정밀하게 감지해내는 ‘AI(인공지능) 기반의 고장 진단 기술’ 개발에 성공한 바 있으며, 향후 프로액트 케어에 AI를 접목, 고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mjk@fnnews.com 김미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