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폴 크루그먼이 말하는 코로나 이후의 세계 경제는?

2008년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폴 크루그먼
그가 예측하는 코로나19 이후의 세계 경제
EBS '위대한 수업, 그레이트 마인즈' 폴 크루그먼 편
[파이낸셜뉴스]
폴 크루그먼이 말하는 코로나 이후의 세계 경제는?

'유례없는 경제위기' 'IMF, 대공황 이후 최대 고비'

코로나19 팬데믹 탓에 연일 무서운 헤드라인이 세계 경제를 대변하고 있다. 각 나라는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정책을 마련했고, 포스트 팬데믹의 경제는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이에 답하기 위해 세계적인 경제학자 폴 크루그먼( 사진)이 EBS '위대한 수업, 그레이트 마인즈'를 찾았다.

지난 8월 30일 세계적인 정치학자 조지프 나이를 시작으로 첫 방송부터 화제를 모은 EBS '위대한 수업, 그레이트 마인즈'는 9월 7일, 2008년 노벨 경제학 수상자인 폴 크루그먼과 만난다.

예리하고 날카로운 분석력으로 이미 1997년 아시아 외환위기, 2007년 미국 서브프라임모기지 사태를 예견했던 폴 크루그먼. 그가 예측하는 코로나19 이후 세계 경제는 어떨까. 과연 우리는 코로나19 발생 전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부동산 시장은 안정을 찾을 수 있을지, 정말 인플레이션은 발생하지 않을지 폴 크루그먼이 입을 열었다.

EBS '위대한 수업-그레이트 마인즈'의 '코로나19 이후 세계 경제' 편에서는 경제 석학 폴 크루그먼과 함께 세계 경제의 오늘과 내일을 알아본다.

1강. 2019 폭풍전야 9월 7일 (화) 방송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에 퍼지며 세계 경제가 휘청이자 사람들은 팬데믹이 하루빨리 종식되길 원했다. 그렇다면 코로나가 사라진 후 세계 경제는 어떻게 달라질까?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코로나19 발생 전 상황을 짚어봐야 한다. 2019년도의 세상은 어땠을까? 여전히 직면하고 있는 문제는?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경제 위기가 찾아왔다고 사람들은 말하지만, 이미 그 전부터 어떤 문제들이 발생하고 있던 것은 아닐까. 1강에서는 과거부터 현재까지 우리가 직면했던 문제들을 짚어보고 현 경제 위기의 진짜 이유를 알아본다.

2강. 2020 팬데믹 9월 8일 (수) 방송

2020년 3월. 팬데믹이 전 세계를 강타했을 때 실제로 어떤 일들이 발생했을까. 코로나19의 등장은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전례 없는 위기였다. 팬데믹을 경고한 전염병학자들도 있었지만, 그들도 언제 발생할지는 예상하지 못했다. 더욱이 이렇게 심각한 경제위기를 일으킬지는 더더욱 알 수 없었다. 그렇다면 이 심각한 경제 위기를 견뎌내기 위해 각 나라의 정부와 중앙은행은 어떤 정책들을 시행했을까.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셧다운 시행부터 재정적 구제정책까지. 팬데믹 경제 위기 대처 방안들을 살펴본다.

3강. 2021 희망과 두려움 9월 9일 (목) 방송

세계적으로 혹독했던 지난 1년. 다양한 구제정책과 셧다운을 통해 우리는 위기를 극복했다. 그렇다면 2021년 현재의 우리는 어떨까. 경제 회복은 잘 되고 있을까. 과연 한국은 더 나은 내일로 향해가고 있을까. 백신이 개발되고 예방접종이 시작된 지금, 여전히 남아 있는 구제정책들로 사실상 경제 호황기를 걷고 있다. 하지만 혹시 너무 빠르게 회복이 되는 것은 아닐까. 오랫동안 잊고 있었던 인플레이션을 다시 걱정해야 할 수도 있다. 희망과 두려움이 공존하는 2021년. 현재를 만나본다.

4강. 2023 포스트 팬데믹 9월 10일 (금) 방송

빠른 속도로 회복되고 있는 경제. 이런 속도라면 과연 우리는 팬데믹 발생 전, 2019년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세계화의 정체, 생산 가능 인구의 감소, 실망스러웠던 기술, 이 문제들은 여전히 남아 있을까. 비슷하더라도 도전과 기회를 제공하는 방식은 분명 차이가 있을 것이다. 특히 원격 근무가 익숙해지며 부동산 시장에도 새로운 바람이 예상된다. 그렇다면 한국의 상황은 어떻게 될까. 대도시는 팬데믹 전의 상황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폴 크루그먼 세계 경제 예측 4강에서는 빠르게 회복의 궤도에 오르고 있는 한국과 세계 경제의 모습을 알아본다.

5강. 궁극의 문제 9월 13일 (월) 방송

모든 경제 문제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쟁점이 있다.
바로 기후변화. 기후변화는 인류가 처음 겪는 가장 거대한 위협이라 말해지고 있다. 통제가 힘들고 기술 발전에 기후변화에 대응할 만큼 발전하지 못했다는 생각 때문인데. 사실 기후변화를 통제하는 건 우리가 예측하는 것보다 훨씬 더 쉬울 수 있다. 단지 정치적 합의에 도달하는 것이 어려울 뿐. 그렇다면 기후변화 통제를 위한 정치적 합의점에 도달할 방법은 무엇일까. 한국은 어떤 준비를 해야 할까. 저렴한 재생 에너지가 대중화된다면 우리의 2050년은 훨씬 나아질까. 폴 크루그먼 세계 경제 예측 강의에서 만나본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