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KT "블록체인-AI로 지역화폐 불법 판매 근절"

관련종목▶

지역화폐 이상거래 탐지 시스템 고도화…머신러닝 활용
가맹점, 사용자 소비패턴 학습해 이상거래 조기 탐지
[파이낸셜뉴스] KT가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지역화폐의 악의적 유통 등 불법 행위 근절에 나선다.

12일 KT는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고도화된 지역화폐 이상거래 탐지 시스템으로 각종 지역화폐 이상거래 행위를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12일 KT는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고도화된 지역화폐 이상거래 탐지 시스템으로 각종 지역화폐 이상거래 행위를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12일 KT는 지역화폐 이상거래 탐지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각종 지역화폐 이상거래 행위를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부터 ‘KT 착한페이’로 지역화폐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KT는 보다 안전하고 신뢰성 높은 지역화폐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화폐의 이상거래 단속 강화를 위해 지역화폐 이상거래 탐지 시스템을 블록체인과 인공지능 기반으로 고도화했다.

특히 최근 많은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역화폐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화폐를 활용한 불법 판매, 환전 등의 이상거래 방지에 대한 필요성이 증가하면서 이같은 기술 개발을 진행했다는 설명이다. 지역화폐 구입에 따른 혜택은 취하고 불법으로 다시 현금화하는 ‘지역화폐 깡’ 같은 사례들을 막겠다는 것이다.

기존 시스템은 관리자가 사전 정의한 규칙에 대해서만 탐지 및 통보되는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이번 고도화를 통해 시스템이 스스로 학습하면서 사전에 정의되지 않은 규칙에 대해서도 이상거래 패턴을 잡아내는 것이 가능해졌다.

구체적으로 이번 고도화는 △머신러닝 기반 소비자와 가맹점의 소비패턴 학습 △다양한 패턴의 이상거래 조기 탐지 △지역화폐 유통과정 투명화 등이 주 내용이다.

일례로 가맹점들의 기존 결제 및 환전 건수 대비 지나치게 짧은 시간 동안의 많은 양의 결제 또는 환전이 이뤄지면 시스템에 의해 즉각 탐지되는 식이다.

또, KT의 지역화폐 관리자는 이상거래 발생 추이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지역화폐 이상거래 탐지 시스템은 이상거래로 탐지되는 건이 발생하면 자동으로 KT의 담당자에게 경고 메시지를 보낸다. 이후 담당자는 이상거래에 대한 판단을 내리며 필요할 경우 결제 및 정산을 차단한다.

KT 임채환 AI/DX플랫폼사업본부장 상무는 “블록체인, AI 등이 적용된 이번 지역화폐 이상거래 탐지 시스템은 지역화폐 악의적 유통 대응과 차단이 가능하다”며 “KT는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 및 안정적인 운영과 이용을 위한 방안을 계속해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srk@fnnews.com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