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뉴로메카-달리웍스, 협동로봇 원격 관리 기술 공동개발

뉴로메카-달리웍스, 협동로봇 원격 관리 기술 공동개발
박종훈 뉴로메카 대표(왼쪽)와 이순호 달리웍스 대표가 지난 9일 '협동로봇 원격 관리 및 디지털 전환 기술의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로메카 제공


[파이낸셜뉴스] 뉴로메카가 협동로봇 원격 관리 서비스인 '인디케어(IndyCare)'를 달리웍스의 '씽플러스(Thingplus)' 기반으로 전환한다.

뉴로메카는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전문기업 달리웍스와 '협동로봇 원격 관리 및 디지털 전환 기술의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뉴로메카는 앞으로 서비스의 상시 운용을 위한 안정성 확보 및 시스템 운용 데이터의 머신러닝을 통한 예지 정비 기능을 달리웍스와 공동 개발한다고 14일 밝혔다.

달리웍스는 IoT 플랫폼 '씽플러스(Thingplus)' 기반으로 산업 영역에서 활용되는 다양한 기계 장비들의 원격 모니터링 및 제어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머신러닝을 통한 기계 장비의 이상 징후를 사전에 파악할 수 있는 AI 분석 기술도 보유하고 있다.

뉴로메카 측은 협동로봇 기반의 제조 및 조리 공정 자동화 플랫폼 비즈니스를 위해 유지보수 서비스의 수월성은 아주 중요한 요소라고 설명했다.

박종훈 뉴로메카 대표는 "다수의 스마트팩토리 적용을 통해 검증된 IoT 플랫폼 기술을 보유한 달리웍스가 실시간 원격 유지 보수 및 예지 정비 기능을 탑재해 저비용 협동로봇 시장을 선도해 나가기 위한 뉴로메카의 생태계 전략에 동참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