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홍준표, 윤석열에 "한번만 더 내 캠프 음해하면 각오하라"

'고발 사주' 의혹, 당내 주자간 갈등으로
홍준표, 윤석열에 "한번만 더 내 캠프 음해하면 각오하라"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 News1 오대일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측을 겨냥, "한번만 더 내 캠프를 음해하면 그때는 각오하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참 딱한 사람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 측은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씨가 지난 8월 11일 박지원 국장원장와 서울의 한 호텔에서 만났을 때, 홍 의원 캠프의 인사가 동석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세 사람이 고발 사주 의혹을 공모했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이에 홍 의원은 "자신들이 검찰 재직시에 한 것으로 의심을 받는 검찰발 정치공작 사건을 탈출하기 위해서 당의 공조직을 이용하고 남의 캠프를 음해하고 나아가 슬하의 국회의원까지 법사위에 동원하는 것을 보니 그건 새 정치가 아니고 구태 중 구태정치"라고 맹폭했다.

이어 "한 번만 더 내 캠프를 음해하면 그때는 각오 하십시오"라며 "그런 니전투구(泥戰鬪狗) 싸움에 내 캠프를 끌어들이지 마시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치사하게 하지 맙시다. 당당하면 숨지 말고 사내답게 대처하십시오"라고 덧붙였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