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42세 만삭' 이정민 아나 "손 퉁퉁, 사과 깎기도 힘들어" 노산 고충 토로

'42세 만삭' 이정민 아나 "손 퉁퉁, 사과 깎기도 힘들어" 노산 고충 토로
이정민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출산을 약 일주일 앞둔 KBS 이정민 아나운서가 근황을 전했다.

이정민 아나운서는 1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손발이 퉁퉁 부어서 주먹조차 쥐어지지 않은 아침. 씩씩하게 일어나서 스스로 학교 갈 준비를 하는 딸내미를 위해 억지로 사과를 깎았다"라며 "그 모습이 아홉 살 아이 눈에도 힘겨워 보였는지 '엄마 나 아침에 과일 안 먹어도 돼'하며 싱긋 웃는 아이의 말에 눈물이 핑 돌았다"라고 말하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정민은 "이 녀석은 이제 곧 누나가 된다는 사실이 너무 싫다고 말하면서도 힘들어하는 엄마를 보며 어쩌면 가장 먼저 준비를 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작 엄마는 아직도 준비가 안 됐는데 두렵고 떨리고 막막한 건 왜 둘째가 더 심한 건지"라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이정민은 "노산이라 더욱더 자신이 없는데 딸내미가 옆에서 힘을 실어 준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또 구호물자처럼 속속 보내주시는 맛있는 음식들 먹으며 끝까지 힘내 보겠다"라며 "드라마 마인에서 이보영님께서 임신부일 때 드셨던 그 홍옥 맛있게 먹고 있고 아침 대용으로 너무 좋은 구호식품들과 갈비도 맛있게 먹고 있다" 선물들을 보내준 지인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끝으로 이정민은 "툭하면 눈물이 나는 호르몬 폭발 만삭 임산부, 좋은 공기 청명한 맑은 하늘에 또 한 번 울컥하며 하루를 시작한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공개한 사진 속에는 출산을 앞두고 퉁퉁 부어있는 이정민의 손이 담겨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지인들로부터 받은 갈비와 홍옥 등 선물들도 공개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너무 힘들겠지만 또 엄청난 축복이기도 하니까. 정민씨 너무 축하해요", "토닥토닥 힘내세요", "좋은 생각만 하고 맛있는 음식 많이 드세요. 파이팅" 응원의 목소리를 전했다.


한편 이정민은 2012년 3세 연상 이비인후과 의사와 결혼해 이듬해 첫딸을 낳았다. 이후 8년 만인 지난 4월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그는 지난 6월 18일 3년 동안 진행해오던 '아침마당' 방송을 마지막으로 출산 휴가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