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마포 데이트폭행 사망' 30대, 구속…법원 "도망 염려"

기사내용 요약
마포 오피스텔서 여친 폭행 사망케한 혐의
법원, 상해 혐의 구속심사 후에는 영장 기각
경찰, 상해치사 혐의로 바꿔 영장 다시신청

'마포 데이트폭행 사망' 30대, 구속…법원 "도망 염려"
[서울=뉴시스] 신귀혜 수습기자 = 주변 사람들에게 자신과의 연인 관계를 알렸다는 이유로 여자친구를 폭행해 결국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15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2021.09.15. marim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윤희 기자 = 주변 사람들에게 자신과의 연인 관계를 알렸다는 이유로 여자친구를 폭행해 결국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15일 구속됐다.

서울서부지법 최유신 영장전담 판사는 이날 상해치사 혐의를 받고 있는 A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최 판사는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7월에도 상해 혐의로 구속심사에 출석했으나 당시에는 법원이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불구속 수사를 진행하던 경찰은 한달 반 만에 혐의를 바꿔 구속영장을 재신청했는데, 법원이 이번에는 영장을 발부했다.

이날 구속심사는 오전 10시30분부터 10시55분까지 약 25분 동안 진행됐다. A씨는 '상해치사 혐의를 인정하느냐', '왜 연인 사이를 밝혔다고 때렸느냐', '여자친구 가족에가 할 말 없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했다.


A씨는 지난 7월25일 서울 마포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자신의 여자친구 B씨와 말다툼을 하던 중 B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 사건 범행 이후 A씨는 119에 "B씨가 술을 많이 마시고 취해서 넘어지다가 다쳤다"라는 취지의 거짓 신고를 접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으로 이송된 B씨는 약 3주 동안 혼수상태로 지내다가 결국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