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태풍 '찬투' 북상…김영록 전남지사, 수산시설 대응 현장 점검

태풍 '찬투' 북상…김영록 전남지사, 수산시설 대응 현장 점검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5일 오후 완도 당인리방파제를 방문, 어업인들을 격려하고 “제14호 태풍 ‘찬투’에 대비해 사전 예방활동에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전남도 제공) 2021.9.15/뉴스1 © News1 전원 기자

(무안=뉴스1) 전원 기자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함에 따라 완도 군외면 당인리 전복 양식어업인과 함께 수산양식시설 대응 현황을 살피고, 어입인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 지사는 어업인들에게 "최근 태풍에 의한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아 다행이지만 제14호 태풍 '찬투' 대응에 자칫 방심하면 큰 피해가 우려되니 수산양식시설 보강 등 양식장 피해 예방 활동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남도는 그동안 고수온, 적조, 태풍 등 자연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로 양식시설물 피해 예방 점검, 전복 등 수산물 조기 출하로 어업피해 최소화를 위해 현장을 둘러보는 등 철저한 태풍 대비활동을 벌였다.

또 육상 증양식시설 피해 예방을 위해 정전 대비 비상발전기 가동을 준비하고 닻, 부자, 가두리 등 시설물 점검 및 보강조치도 완료했다.

양식생물 먹이 공급 중단 등 양식어가 총 2212개소에 전남도, 시군, 읍면, 수협, 양식협회 등 관계기관과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태풍 대비 사전점검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