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충북교육청 납품비리 의혹, "교육감 책임있는 자세 촉구"

충북교육청 납품비리 의혹, "교육감 책임있는 자세 촉구"
(출처=뉴시스/NEWSIS)

[청주=뉴시스]김재광 기자 = 내년 충북도교육감 선거에 나설 보수진영 출마 예정자들이 교육청 납품비리 의혹과 관련, 김병우 교육감의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하고 나섰다.

심의보 충북교육학회장은 15일 성명을 내고 "교육청 납품비리 의혹과 관련해 충북 교육계는 다시 충격에 휩싸였다"면서 "교육감의 책임 있는 행동과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건이 선거캠프 인사, 측근들로 엮여 있다고 알려진 만큼 김 교육감이 사전에 알고 있었다면 직무유기에 따른 공범이고, 몰랐다면 자격이 없는 교육감이라고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라고 짚었다.

윤건영 청주교대 교수(전 청주교육대 총장)도 입장문을 통해 "김 교육감은 ‘충북교육청 납품비리의혹’ 관련해 억울하고 잘못 알려진 부분이 있다면 밝히고, 불미스러운 일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사법부의 판결이 나오기 전에 도민께 사과하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라고 했다.

이어 "벌써 ‘게이트’라는 말이 등장할 정도로 이 사안을 바라보는 여론은 많은 의구심을 갖고 있다"면서 "교육청은 정부의 행정기관보다 도덕적이고 청렴하여야 한다.
김 교육감은 충북교육이 중대한 위기 상황이라는 인식과 함께 도교육청의 업무 전반을 총괄하는 교육감으로서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줘야 한다"고도 했다.

심 학회장과, 윤 교수는 내년 교육감 선거에 출마할 유력한 예비후보로 꼽힌다.

김병우 교육감은 지난 10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A씨와 자신은 관련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po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