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드라마 '어쩌다가 전원일기' 제작무산? 카카오 "사실무근"

드라마 '어쩌다가 전원일기' 제작무산? 카카오 "사실무근"
웹소설 어쩌다가 전원일기 표지©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드라마 '어쩌다가 전원일기'의 제작이 무산됐다는 보도에 제작사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측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5일 뉴스1에 "제작 무산은 사실무근"이라며 "현재 캐스팅 진행 중인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8월 콘텐츠 기업 리디는 웹소설 '어쩌다가 전원일기'를 드라마로 제작한다고 밝힌 바 있다.

'어쩌다가 전원일기'는 '서울 촌놈' 수의사 한지율과 희동리 파출소 순경 안자영의 티격태격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사사건건 부딪치던 두 사람이 점차 과거의 인연을 기억해내며 마음을 키워가는 스토리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기획, 제작을 맡았으며 오는 2022년 공개를 목표로 캐스팅을 진행 중이다. 주인공 물망에 올랐던 배우 장근석, 최수영은 논의 끝에 출연하지 않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