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LG엔솔, 印尼 배터리셀 합작공장 첫삽…2024년 양산

전기차 배터리 15만대분 달하는 
年 10GWh생산…최대 30GWh
LG엔솔 신기술 NCMA 배터리셀 
2024년 현대차·기아 전기차 탑재
현대차-LG엔솔, 印尼 배터리셀 합작공장 첫삽…2024년 양산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왼쪽 화면)이 15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카라왕 지역의 신 산업단지에서 진행된 현대차그룹-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셀 합작공장 기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오른쪽 상단)과 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사장(오른쪽 하단)은 화상 연결을 통해 행사에 참석했다. 현대차그룹 제공

글로벌 전기차 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한 'K-전기차'와 'K-배터리' 전진기지가 인도네시아에서 첫 삽을 떴다.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15일(인도네시아 현지 시간) 인도네시아 카라왕 지역의 신 산업단지(KNIC) 내 합작공장 부지에서 배터리셀 공장 기공식을 열었다. 기공식은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과 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사장,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등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현지 행사장과 현대차그룹 및 LG에너지솔루션 양측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분야에서 글로벌 리더가 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면서 "오늘 기공식은 인도네시아-현대차그룹-LG그룹 모두에게 미래 산업 경쟁력을 확보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도모하는 매우 의미 있는 자리"라고 말했다. 이어 "배터리셀 합작공장을 시작으로 전후방 산업의 발전을 통해 인도네시아에 전기차 생태계가 성공적으로 구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이번 합작공장 설립으로 세계 최초의 전기차 통합 서플라이 체인 구축에 한발짝 더 가까워지게 됐다"면서 "최고의 배터리셀 합작공장이 건설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핵심 기지로 적극 육성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착공한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셀 합작공장은 오는 2023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총 33만㎡의 부지에 건립되며, 2024년 상반기 중 배터리셀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전기차 배터리 15만대분 이상에 달하는 연간 1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셀을 생산할 수 있으며, 생산능력을 30기가와트시(GWh)까지 늘릴 수 있는 준비가 돼 있다.

합작공장에서 생산되는 배터리셀은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신기술을 적용, 고함량 니켈(N)과 코발트(C), 망간(M)에 출력을 높여주고 화학적 불안정성을 낮춰줄 수 있는 알루미늄(A)을 추가한 고성능 NCMA 리튬이온 배터리셀이다. 2024년부터 생산되는 현대차와 기아의 'E-GMP'가 적용된 전용 전기차를 비롯해 향후 개발될 다양한 전기차에 탑재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상반기 각각 50%씩 지분을 보유하는 방식으로 배터리셀 합작공장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7월 인도네시아 정부와의 협약을 통해 약 11억 달러(한화 1조1700억원 규모)를 투자키로 했으며, 8월에는 합작법인 설립을 완료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7월 현대차그룹 및 LG에너지솔루션과의 투자협정 체결을 통해 일정기간 법인세와 각종 설비 및 부품에 대한 관세 면제 등의 인센티브 제공 등 합작공장의 성공적 운영을 지원키로 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