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핵심 손준성 검사 소환시기 고심

[파이낸셜뉴스]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핵심 손준성 검사 소환시기 고심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지난 14일 오전 경기 정부과천청사 공수처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른바 '윤석열 검찰의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인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의 소환 시점을 놓고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지난 10일과 13일 2차례에 걸쳐 손 검사와 국민의힘 김웅 의원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물 분석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수사3부 소속 검사 전원과 다른 부서 검사 등 검사 7명을 투입했다. 공수처 전체 검사(13명·처장과 차장 제외) 중 절반 이상을 동원해 속도를 내고 있다.

공수처는 손 검사가 작년 4월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 근무하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공모해 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에게 범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을 사주한 의혹을 규명할 증거자료 확보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현재 공수처는 압수물 정밀 분석을 거친 뒤 소환 조사 일정을 조율하며 '속도 조절'을 하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고발 사주를 위한 문건이 '손준성→김웅→조성은'으로 이어지는 경로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손 검사의 경우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직보를 하는 위치에 있었기 때문에 윤 전 총장의 개입 여부와 연관성을 밝히는데 핵심 인물이 될 전망이다.

다만 윤 전 총장과 손 검사가 고발사주 의혹에 관여했더라도 이를 입증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문서 없이 직보 등을 통해 움직일 경우 통화 녹음이나 통화 기록 등이 남아 있지 않는한 윤 전 총장의 개입 여부는 밝힐 수 없을 전망이다. 설혹 통화 내역이 남아 있더라도 업무상 자주 연락하는 사이임을 고려하면 통화 내용에 고발과 관련된 증거가 남아야 혐의를 입증할 수 있어서다.

만약 고발사주 최초 문건 작성자가 검찰 내부 인물이거나 그 과정에서 검찰총장이 개입했다는 것이 밝혀지면 '정치검사' 논란으로 번질 전망이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