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K㈜ 반도체·배터리에 5.1조 투자 "세계 1위 소재기업 도약"

관련종목▶

장래사업·경영·투자계획 공시
차세대 실리콘 웨이퍼 월 생산량
2025년까지 160만장으로 증산
SK㈜ 반도체·배터리에 5.1조 투자 "세계 1위 소재기업 도약"
SK㈜가 글로벌 톱 소재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오는 2025년까지 반도체, 배터리 등 첨단소재 사업에 5조1000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SK㈜는 15일 이 같은 내용의 장래사업·경영 계획을 공시했다. SK㈜는 "첨단소재 분야에서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 및 선제적 투자를 통해 미래 핵심소재 선점 추진하고 있다"면서 "고부가, 고성장 신규 영역에 대한 적극적 투자, 글로벌 협업, 인수합병을 통해 글로벌 톱 소재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SK㈜ 크게 3가지 분야로 나눠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반도체 소재에서는 웨이퍼, 특수가스 등 기존 핵심제품의 점유율을 확대하고 신규 포트폴리오 확보를 통한 기술 경쟁력을 극대화겠다고 설명했다. 또 전력·화합물 반도체 분야에서는 SiC 웨이퍼사업의 선제적 증설과 화합물반도체·소재 국산화 투자, 배터리 소재에선 기존 동박사업의 글로벌 확장과 차세대 배터리 소재 포트폴리오 투자 가속화를 제시했다.

현재 130만장인 실리콘 웨이퍼(300㎜) 월 생산량을 2025년까지 160만장으로 늘린다. △특수가스(NF3) 연 1만2500t→1만8000t △SiC 웨이퍼 연 30K→600K △전력·화합물 반도체 연 2K→85K △동박 연 5만t→15만t으로 각각 생산량을 확대한다. 배터리 음극재, 양극재도 각각 2025년까지 4000t, 5000t을 생산하겠다는 목표를 정했다.


이를 통해 올해 1조1000억원으로 예상되는 에비타(EBITDA, 상각전영업이익) 규모를 2025년 3조4000억원으로 끌어올리겠다고 선언했다. 총 투자 규모는 2025년까지 5조1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SK㈜는 "주주에게 고성장, 고수익 가치 제공하고 고객에게 혁신적 소재를 적기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겠다"며 "한국 반도체, 디스플레이, 배터리 산업의 안정적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설명했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