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코로나가 끌어내린 고용 질… 부산, 임금수준 더 떨어졌다

작년 하반기 임금 1.9% 하락할때
전국은 0.1% 늘며 격차 더 확대
팬데믹 직격탄 맞은 지역 中企
임시직 늘리고 초과근로 줄인 탓
"산업구조 바꾸고 인재 유입해야"
코로나가 끌어내린 고용 질… 부산, 임금수준 더 떨어졌다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부산은 전국과 비교해 임금격차는 커지고 고용의 불안정성이 증가하는 등 질적 고용의 악화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연구원 경제동향분석센터는 15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이후 부산 고용의 질적 변화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임금수준을 보면 부산은 2020년 상반기에는 3개월 평균임금이 전년동기 대비 2000원(- 0.1%)의 미세한 하락을 보였으나, 같은 해 하반기에는 4만7000원(-1.9%) 하락으로 감소폭이 확대됐다. 반면 전국은 2020년 상반기에는 전년동기 대비 7만2000원(2.7%) 증가했고, 같은 해 하반기에도 2000원(0.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의 임금수준 하락은 근로시간 단축과 상대적으로 임금수준이 낮은 임시직 증가가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 근로시간을 보면 2020년 상반기 근로시간이 전년동반기 대비 8.2% 감소한 37.9시간을 기록했고 하반기에는 3.0% 감소한 39.3시간을 기록했는데, 이는 전국보다 감소율이 높은 수준이다.

이런 현상은 코로나19 충격으로 경영상황이 단기적으로 악화되자 지역 기업들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초과근로시간 단축과 무급일시휴직 등 근로시간 단축을 통한 비용 절감을 시도한 결과로 분석된다. 부산은 2020년 일시휴직자가 전년대비 3만3000명(133.2%) 증가했고, 상용직 초과근로시간이 전년대비 16.7% 감소하면서 초과급여도 10.0% 감소했다. 또 상용직 비중은 줄고 임시직 비중이 증가한 것도 임금수준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

이 때문에 부산은 임금수준이 이미 전국에 비해 낮은 상황에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전국과의 임금 격차가 커졌다.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 하반기 부산은 평균임금이 246만5000원으로 전국의 266만5000원에 비해 20만원 정도 차이가 났지만, 2020년 하반기에는 241만8000원으로 하락하면서 전국과의 격차가 24만9000원으로 확대됐다.

보고서는 부산의 코로나19로 인한 질적 고용의 충격이 전국보다 더 큰 원인을 지역의 취약한 산업구조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했다. 부산은 기업 규모의 영세성 및 저부가가치, 전통제조업 중심, 지식기반서비스업 부진 등의 산업구조 문제점으로 인해 지역 기업 및 산업의 경제위기 대응력이 전국에 비해 취약하다는 것.

이상엽 경제동향분석위원은 "부산은 이미 양질의 일자리 부족으로 30·40대 핵심 생산연령층과 고학력 청년층 역외 유출, 인구 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인한 지역경제 성장잠재력 저하 문제에 직면한 상황에서 고용의 질적 저하와 전국과의 격차 확대는 이런 문제점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며 고용의 질적 개선을 위해 산업구조 고도화와 지·산·학 연계 강화를 방안으로 제시했다.

산업구조 고도화를 위해선 지역 주력제조업의 사업 다각화 및 전환에 필요한 지원책 수립과 함께 글로벌 생산기지 역할을 하는 아세안을 비롯한 동남아 및 남미 국가를 대상으로 하는 수출지원책 강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또 부산이 비교우위를 가진 영화·영상·콘텐츠·MICE 등 고부가가치 지식기반서비스업의 비대면경제 대응력 제고를 통한 비교우위를 지속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정책도 강구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지·산·학 연계 강화를 위반 방안으로 기업에는 부산시 각종 기업지원사업에 가점을 주고 대학에는 부산시 인력양성 및 직업교육훈련 사업 등에 우선권을 주는 인센티브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단기적으로는 상용직 비중을 증가시켜 고용 안정성을 확보하고 상대적으로 높은 임금수준과 부가급여 혜택 등 고용의 질적 개선에 기여할 수 있는 고용보험 가입률 제고를 위한 재정적 지원책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