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명절맞이 전통시장 찾은 안승남 구리시장 "전통시장 활성화 하겠다"

명절맞이 전통시장 찾은 안승남 구리시장 "전통시장 활성화 하겠다"
안승남 구리시장이 15일 구리전통시장을 찾아 장을 보고 있다. (사진=구리시 제공)

[구리=뉴시스]이호진 기자 = “장 잘못 봐서 집에 들어가면 혼납니다.”

안승남 경기 구리시장이 15일 지역 경제단체인들과 함께 추석을 앞두고 활기를 되찾은 구리전통시장을 찾아 장을 봤다.

물가 동향 조사를 겸해 이뤄진 이날 현장 장보기 행사에는 조종덕 구리전통시장 상인회장과 곽경국 구리시경제인연합회장, 고예승 소비자교육중앙회 구리시지회장도 동행했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인 만큼 상인들과의 만난 자리에서 제법 무거운 주제의 대화가 오갈 것으로 예상됐지만, 이날 장보기 현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그늘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시종일관 밝은 분위기였다.

명절을 앞두고 활기를 찾은 덕분인지 시장에게 농담을 건네는 시민부터 반가움에 달려 나온 상인들도 꽤 눈에 띄었다.

상인들도 오랜 기간 구리시에 거주한 안 시장과의 만남이 익숙한 듯 지인처럼 친근하게 안부와 농담을 주고받는 모습이었다.

한 상인은 “시장님 오랜만에 오셨네”라고 면박 아닌 면박을 주며 능숙하게 물건을 판매했고, 또 다른 상인은 안 시장이 즐겨 사가는 간식을 기억하고 시식을 권해 제법 매상을 올렸다.

안 시장과 함께 시장을 찾은 구리시경제인연합회 회원들도 시장 입구에서 직접 디자인하고 제작한 장바구니 800개를 직접 나눠주며 “장바구니 꽉 채워서 귀가해주세요”라고 분위기를 띄웠다.


또 KB국민은행의 후원을 받은 한국국제기아대책기구도 시장을 찾아 구리시 소외계층 130가정에 전달할 식료품을 준비하는 등 시장 구석구석이 오랜만에 활기를 되찾은 모습이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북적거리는 시장에서 추석 차례용품을 구입하면서 오랜만에 아날로그적인 ‘정’을 만끽할 수 있었다”며 “전통시장 활성화시켜 어려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끄떡없는 ‘G경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리시는 추석 명절기간 민생경제 안정을 위해 물가안정종합대책반을 운영하면서 물가관련 동향과 가격표시제 이행 실태 점검, 불공정 거래행위 단속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sak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