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미 북핵수석대표 통화…北 탄도미사일 발사 대응 논의

기사내용 요약
노규덕-성 김 유선협의

한미 북핵수석대표 통화…北 탄도미사일 발사 대응 논의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와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8월23일 서울 중구 호텔 더 플라자에서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마치고 결과 발표를 하고 있다. 2021.09.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15일 한미 북핵 수석대표가 통화했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와 북핵 수석대표 유선 협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양측은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체 발사에 대한 상황 평가를 공유하고, 향후 대응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외교부는 "한미는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가운데 북핵·북한 문제 관련 긴밀한 공조를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15일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후 12시34분경과 12시39분경 북한 평안남도 양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건 13일 공개된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와 달리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다.

이번 발사는 오전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이 오찬을 시작하기 몇 분 전 이뤄졌다.
외교부에 따르면 왕 부장은 일방의 군사적 조치가 한반도 상황의 악순환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관련국들이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연이은 도발로 한미가 조율 중인 대북 인도적 지원의 명분이 희미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노 본부장과 김 대표는 14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에서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의지를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