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유재석 "출연료 많이 올랐지만…마냥 기쁘지만은 않아"

유재석 "출연료 많이 올랐지만…마냥 기쁘지만은 않아"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유재석이 출연료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배우 김고은이 게스트로 나온 가운데 방송인 유재석이 그의 얘기에 공감했다.

이날 김고은은 배우라는 직업에 대해 "상영관에서 로고 뜨면서 영화사 나오고 인트로 들어가고 이때 희열이 막 느껴진다. 내 직업이 이런 걸 하는 거라고? 이런 생각이 든다. 그때 행복한 감정을 많이 느낀다. 지금도 그렇다. 참 저한텐 감사한 직업인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김고은은 "연차가 쌓이는만큼 그 몫을 해내야 하는 부담감도 있다"라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유재석이 크게 공감했다.

특히 유재석은 "출연료도 그렇고 많이 오르는데 마냥 기쁘지만은 않다.
이게 내가 해야 하는 몫이니까"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어떻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더이상 이 이상으로 잘되고 싶지 않을 때도 있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유재석은 더 높은 곳으로 가고자 해서 정상까지 올라온 게 아니라며 "어떤 분야든 어디까지 가고 싶다고 내 뜻대로 되는 건 아니더라. 이게 참 어렵고 힘들고 지금도 늘 그런 부분을 생각한다"라고 해 눈길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