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조성은·박지원, 보도 전 한번 더 만났다…"제보 관련 얘기는 안해"

조성은·박지원, 보도 전 한번 더 만났다…"제보 관련 얘기는 안해"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재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JTBC 캡쳐) 2021.9.1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윤석열 검찰의 여권 정치인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지난 8월11일 이후에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한 차례 더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조씨는 15일 JTBC 인터뷰에서 박 원장과 추가 만남을 인정하며 "만남은 8월 말쯤으로 기억한다"고 밝혔다. 박 원장도 8월11일 이후 다시 조씨를 만난 적이 있다고 밝혔다.


9월2일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의 최초 보도 직전 양측의 만남이 추가로 확인된 것이다.

다만 두 사람은 사적인 만남이었을 뿐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대화는 나누지 않았다고 했다. 조씨는 "많은 사람을 만나던 와중에 본 자리였을 뿐"이라며 "제보에 대해 전혀 언급한 바 없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