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유엔 인권대표 "인권 침해하는 AI 기술 사용 중단해야"


[제네바=AP/뉴시스]유자비 기자 =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15일(현지시간) 인권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하는 인공지능(AI) 기술에 대한 사용을 유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AP통신에 따르면 그는 각국이 국제 인권법을 준수하지 않는 AI 애플리케이션을 금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행동을 기반으로 사람을 점수화하는 시스템, 민족이나 성별 등으로 분류하는 AI 기반 툴 등을 포함한다.

바첼레트 대표는 "AI 기반 기술이 선한 영향을 줄 수 있지만 인권에 미치는 영향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고 사용할 경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심지어 재앙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얼굴 인식 기술의 전면 금지를 요구하지는 않지만 정부가 기술이 정확하고 차별하지 않으며 특정 개인 정보 및 데이터 보호 기준을 충족한다는 것을 보여줄 때까지 사람들의 특징을 실시간으로 스캔하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발언은 국가와 기업이 어떻게 적절한 안전장치를 마련하지 않고 서둘러 AI 시스템을 적용했는지 조사한 유엔 보고서와 함께 나왔다.


보고서에 특정 국가가 언급되어 있지는 않지만, 중국은 특히 소수민족인 위구르족이 거주하는 신장에서 감시를 위해 안면인식 기술을 도입했다.

보고서는 특정 커뮤니티를 다루는 차별적 적용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사람들의 표정이나 몸짒을 분석해 감정적, 정신적 상태를 유추하는 것은 편견과 오해의 소지가 있고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