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스마트기술로 도로 안전 강화…친환경차 충전시설 확충

스마트기술로 도로 안전 강화…친환경차 충전시설 확충
제2차 국가도로망종합계획 주요내용(국토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노해철 기자 = 정부가 도로시설물에 스마트 기술을 적용해 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재난대응 역량을 강화한다. 친환경 차량의 확산을 위해 다양한 충전시설도 확충한다.

국토교통부는 국가도로망 계획을 포함한 도로정책의 중장기 비전과 목표를 담은 '제2차 국가도로망종합계획'(2021~2030년)을 도로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도로법'에 따른 10년 단위의 도로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이다. 전문 연구기관(한국교통연구원)의 연구용역과 공청회, 관계기관 협의 등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수립됐다.

2차 국가도로망종합계획은 '사람, 사회, 경제 그리고 미래를 이어주는 다(多)연결 도로'를 비전으로 설정했다. 경제 재도약, 포용, 안전, 혁신성장의 4가지 가치를 중심으로 미래 10년의 과제를 제시했다.

도로망 구축의 기준이 되는 국가 간선도로망 체계를 개편했다. 이에 따라 거점을 연결하는 도로 인프라를 속도감 있게 확충하고, 대도시권의 교통혼잡 해소를 위해 다양한 확장방안도 검토한다.

한정된 재정여건을 보완해 민간투자를 활성화하고, 낙후지역의 도로정비를 통해 국토균형발전을 촉진한다.

사람 중심의 도로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모빌리티를 긴밀히 연결하는 대중교통 환승체계를 구축한다. 휴게소 이용과 요금 납부에 있어 비대면 서비스를 확대하고 교통약자의 이동성을 강화한다.

민자고속도로에 대한 관리뿐만 아니라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제도와 도로점용료 산정체계 전반을 점검해 도로의 공공성을 강화한다.

도로시설물에 대한 디지털 투자를 통해 유지관리를 고도화한다. 도로안전을 위협하는 화물차 과적을 근절하고, 도로 살얼음과 같은 위험요소에 선제적으로 대비해 안전한 도로를 조성한다.

자율자동차와 도심항공교통(UAM) 등 미래 모빌리티와 새로운 교통서비스의 플랫폼으로서 도로의 역할을 정립한다.
다양한 스마트 기술을 실제 도로건설 현장에 본격적으로 도입한다.

도로 유휴부지를 활용해태양광,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을 설치해 에너지 자립 도로를 구현한다.

이윤상 국토부 도로국장은 "자동차 중심에서 사람 중심으로, 건설 외에도 운영과 유지관리 수준을 향상시켜 이동성 뿐만 아니라 접근성과 안전성 측면도 강화하겠다"며 "새 간선도로망을 근간으로 전 국민이 30분 이내에 간선도로에 접근해 편리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