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2021 뉴시스 한류엑스포]아모레 이진표 "K-뷰티 자체가 한류"

[2021 뉴시스 한류엑스포]아모레 이진표 "K-뷰티 자체가 한류"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이진표 아모레퍼시픽 룹전략디비전 상무가 16일 오후 5시부터 뉴시스 유튜브 채널로 방송하는 '2021 뉴시스 한류엑스포' 서울 뷰티산업 브랜딩 컨퍼런스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9.16.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K-뷰티 자체가 한류다."

이진표 아모레퍼시픽그룹 전략 디비전장(상무)은 'K-뷰티'가 혁신 이미지를 세웠다고 자부했다.

이 상무는 16일 오후 5시 뉴시스 유튜브에서 공개 예정인 '제3회 뉴시스 한류엑스포'에서 "K-뷰티 자체가 한류"라며 "아모레퍼시픽은 세계 속의 K-뷰티 트렌드를 이끌어왔다. 대표적인 사례로 쿠션을 꼽을 수 있다. 쿠션이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를 창출해 기존과 다른 새로운 화장법과 문화를 전파했다. 이러한 혁신적인 제품을 통해 세계 소비자들에게 K-뷰티 혁신을 이끌어가는 이미지를 심은 자체가 한류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디지털 플랫폼을 통한 초연결시대가 왔다. 광고, 홍보 등 전통적인 방법에서 벗어나 디지털 콘텐츠를 어떻게 만들까 고민해야 한다. 결국 잘 만든 디지털 콘텐츠를 자발적으로 공유하면 세계 고객들과 연결된다"며 "앞으로 K-뷰티와 디지털 콘텐츠를 어떻게 연결해서 고객에게 전달하고, 고객이 자발적으로 지인에게 전파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 결국 이렇게 만든 콘텐츠는 훌륭한 한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상무는 "최근 10년간 K-뷰티 수출은 약 6배 성장했다. 작년 기준 (수출 규모는) 9조원에 이른다. 올해 적어도 내년에는 전체 뷰티 내수시장 규모보다 수출 규모가 더 커져 괄목할만한 성장이 기대된다"며 "한국은 프랑스,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로 큰 뷰티 수출국이다. 국가 전체적인 경제에도 큰 기여를 하고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과거 뷰티사업이 중국 중심으로 성장했다면, 지난해부터 미국, 일본, 아세안 등으로 다변화하고 있다. (K-뷰티는) 160개국에 진출했고, 코로나19 위기에도 16% 이상 성장했다"며 "이미 K-팝, K-푸드, K-무비 등 한류 콘텐츠가 유행해 K-뷰티가 분발해야 하는 상황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K-뷰티 성장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고 강조했다.

2019년 시작한 뉴시스 한류엑스포는 한국 문화 위상을 확인하고 연계 산업 성장을 북돋는 자리다.
서울시와 함께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산업통상자원부, 방송통신위원회, 서울관광재단이 후원했다. 올해 주제는 '한류 디지털을 입다'다. 서울 뷰티산업 성공 전략과 브랜딩 방안을 논의하고, K-뷰티 경쟁력을 살펴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