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2021 뉴시스 한류엑스포]"뷰티서울, 핵심산업으로 육성해야"

[2021 뉴시스 한류엑스포]"뷰티서울, 핵심산업으로 육성해야"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16일 오후 5시부터 뉴시스 유튜브 채널로 방송하는 '2021 뉴시스 한류엑스포' 서울 뷰티산업 브랜딩 컨퍼런스에서 박대우 서울시 경제일자리 기획관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병규 연세대 경영대 교수, 박대우 기획관, 이진표 아모레퍼시픽 룹전략디비전 상무, 이재란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장, 한경아 한국방문위원회 사무국장, 이사배 글로벌뷰티크리에이터. 2021.09.16.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이진표 아모레퍼시픽그룹 전략 디비전장(상무)이 서울시의 뷰티로드 조성에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 상무는 16일 오후 5시 뉴시스 유튜브에서 공개 예정인 '제3회 뉴시스 한류엑스포'에서 "올해 한국이 글로벌 문화 영향력 국가에서 7위를 차지했다. 1~7위까지 대부분 서구 국가"라며 "이미 한국은 문화 선진국이 됐고 세계 많은 사람이 방문하고 싶은 나라로 꼽는다. (코로나19가 잦아들고) 한국을 방문하면 제일 먼저 서울을 찾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아침 우연히 기사를 봤는데 가장 배우고 싶은 외국어로 한국어를 1·2위로 선택한 나라가 17개국이다. 미국, 브라질, 멕시코, 싱가포르, 인도 등이다. 그만큼 세계에서 한국 관심이 높고 K-드라마, K-팝, K-무비, K-뷰티 자체가 시대적인 현상이 됐다"며 "이번 기회에 기업, 정부, 서울시 포함 여러 기관에서 긴밀히 협력해서 뷰티서울이라는 브랜드가 성공적으로 안착되길 바란다. (아모레퍼시픽도) 작게나마 기여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뷰티서울을 한국의 핵심산업으로 육성해야 한다. 지금까지 기업들이 각자 열심히 성장했지만, 다같이 모여서 요리하는 자리는 한정적이었다. 앞으로는 서울시가 주관이 돼 친환경 등 공통적으로 관심을 갖고 있는 분야를 다 같이 모여서 정보를 공유하고 지혜도 모아서 뷰티서울이 성공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고 지속적으로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9년 시작한 뉴시스 한류엑스포는 한국 문화 위상을 확인하고 연계 산업 성장을 북돋는 자리다.
서울시와 함께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산업통상자원부, 방송통신위원회, 서울관광재단이 후원했다. 올해 주제는 '한류 디지털을 입다'다. 서울 뷰티산업 성공 전략과 브랜딩 방안을 논의하고, K-뷰티 경쟁력을 살펴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