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추석 연휴 서울 248개 학교 주차장 무료 개방

기사내용 요약
학교마다 개방날짜·시간 달라…미리 확인해야

추석 연휴 서울 248개 학교 주차장 무료 개방
[서울=뉴시스] 16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추석 연휴를 맞아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248개교가 학교 내 운동장 및 주차장을 무료 개방한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서울 시내 학교 248개교가 추석 연휴 기간 서울시민과 역(逆)귀성객의 편의를 위해 18~22일 5일간 학교 운동장과 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한다.

16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서울 시내 공·사립 초·중·고교 248개교가 이번 추석 연휴 학교 주차시설 개방에 참여한다.

자치구별로 관악구가 28개교가 가장 많고, 노원구 20개교, 강남구·성북구 각 19개교, 동작구 15개교, 서초구 14개교, 구로구 13개교, 도봉구 12개교, 송파구 11개교로 그 뒤를 이었다.

강북구·금천구·중랑구에서는 각 10개교가 주차시설을 개방하며, 종로구·용산구 각 9개교, 동대문구 8개교, 양천구 7개교가 문을 연다. 다음으로 서대문구·은평구 각 6개교, 강동구·영등포구 5개교, 강서구 4개교, 마포구 3개교, 광진구·성동구 각 1개교가 개방에 참여한다.

개방률이 가장 높은 자치구는 관악구(49%), 가장 낮은 자치구는 광진구·성동구(2%)로 나타났다.

연휴 기간 주차공간이 필요한 이들은 교육청 홈페이지( www.sen.go.kr) 내 알림판을 통해 거주지 인근 학교가 개방 대상 학교인지 여부와 학교별 개방시간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학교 주차시설 이용을 원하는 주민들은 사전에 확인하고, 문의 사항이 있는 경우 학교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참여 학교 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설 374개교, 지난해 추석 282개교, 올해 추석 248개교로 줄었다.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은 명절마다 행정안전부 협조 요청을 받아 학교 주차시설을 개방하고 있다.
일선 교육청이 학교에 허락을 구하고, 동의한 학교에서 운동장과 주차장 문을 여는 식이다.

교육청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외부인 개방에 따른 방역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주차시설을 운영할 방침이다.

교육청은 "주차시설이 부족한 주택가에 거주하는 서울 시민의 주차난을 해소하고, 부모·형제 및 친지를 방문하는 시민과 역귀성객들의 주차 편의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