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소상공인·자영업자, 생존 위한 방역 체계 개편 재차 요구

[파이낸셜뉴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생존이 걸린 문제라며 방역 체계의 신속한 개편을 촉구했다. 아울러 추석 명절 기간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로 위드 코로나가 더욱 가까워질 수 있기를 기대했다.

16일 중소기업중앙회는 논평을 통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사실상 영업을 포기한 채 대출과 투잡 등으로 버티며 절박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중소기업·소상공인 단체는 지난 9월 2일 기자회견을 통해 위드 코로나에 발맞춘 방역 체계 개편을 촉구한 바 있다. 하지만 방역 당국은 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4주 연장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에 중기중앙회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매출 실종과 생존에 대한 고민이 커지고 있다"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생존을 보장할 수 있도록 방역 체계를 신속히 개편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중기중앙회는 "최근에는 경제적 어려움을 이겨내지 못한 자영업자들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소식까지 연이어 들려온다"면서 "피해는 외식업과 서비스업, 소매업 등 취약 업종에 집중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1월부터 방역 체계 전환을 본격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정부의 전망은 생존의 문턱에서 하루하루를 보내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는 너무 늦은 시기라고 주장했다.

동시에 다가오는 추석 연휴 기간 중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중기중앙회는 "수도권의 확진자 수 증가로 추석 연휴가 전국적 확산의 기점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면서 "방역 지침 준수로 추석 연휴를 슬기롭게 보낸 후 위드 코로나가 더욱 가까워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