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매운맛 강화"... 팔도, '틈새' 김치·김치시즈닝 내놨다

"매운맛 강화"... 팔도, '틈새' 김치·김치시즈닝 내놨다

[파이낸셜뉴스] 팔도는 매운맛 전문 브랜드 '틈새'의 신제품 2종을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신제품은 △틈새맛김치 △틈새레드페퍼 2종이다. '틈새' 브랜드 핵심 콘셉트인 강렬한 매운맛을 김치와 다양한 요리에 첨가할 수 있는 고춧가루 시즈닝 형태로 구현했다.

'틈새맛김치'는 국내산 배추에 베트남 하늘초를 넣어 특유의 매운맛을 살린 별미 김치다. 여기에 멸치젓, 무, 양파를 등을 넣고 끓인 비법 양념수를 더해 감칠맛을 배가했다. 라면과도 찰떡궁합을 자랑한다. 라면국물의 칼칼함과 김치의 알싸함이 합쳐져 독특한 매운맛을 즐길 수 있다.

'틈새레드페퍼'는 음식에 매운맛과 감칠맛을 더하기 위한 고춧가루 시즈닝이다. 베트남 하늘초 베이스에 청양고추와 유령고추를 첨가해 강렬한 매운맛을 선사한다.
또한 3가지 천연허브가 풍미까지 살려준다. 자극적인 맛이 아닌 한국인 입맛에 맞춘 매콤하고 깔끔함으로 국, 탕, 찌개와 같은 국물요리는 물론 치킨, 삼겹살, 떡볶이 등 다양한 요리에 잘 어울린다.

김성희 팔도 브랜드매니저는 "앞으로도 '틈새'만의 강렬한 매운맛을 살린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 매운맛 전문 브랜드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