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하나님 믿어야 돼" 윤석열 故조용기 목사 빈소에서 '안수기도' 받았다

안수기도 상대방 머리에 손 얹고 축복 기도하는 종교 의식
김장환 극동방송 이사장 "하나님 믿어야 돼" 거듭 당부도
[파이낸셜뉴스]

"하나님 믿어야 돼" 윤석열 故조용기 목사 빈소에서 '안수기도' 받았다
윤석열 전 검창총장이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설치된 조용기 목사 빈소를 찾은 가운데 교계 목사들이 단체로 안수기도를 하고 있다. /사진=크리스찬투데이 홈페이지


고(故) 조용기 목사의 빈소에 조문을 온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교계 목사들이 빈소에서 단체로 안수기도를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안수기도는 상대방의 머리에 손을 얹고 하나님으로부터 축복이 주어지기를 기도하는 것이다.

오늘 17일 교계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전날 서울여의도순복음교회 1층에 마련된 조 목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후 윤 전 총장은 빈소를 지키던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를 비롯해 김삼환 명성교회 원로목사, 오정현 사랑의교회 담임목사,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 오정호 대전 새로남교회 담임목사 등과 차례로 악수를 하며 인사했다.

김장환 이사장은 윤 전 총장의 어깨를 두드리며 "하나님 믿어야 돼"라고 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고개를 끄덕이며 밝은 표정을 보였다. 김 이사장은 옆에 있던 오정현 목사에게 윤 전 총장을 위해 기도를 부탁했다.

오정현 목사는 "하나님 아버지, 우리 윤석열 믿음의 가족 되기를 원한다"며 "우리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가 지켜질 수 있도록 은혜를 베풀어주시며, 대통령 후보로서 모든 만남과 지혜가 뜻 되어 주십사, 우리 민족의 역사를 새롭게 하도록 주님 함께해 주시옵소서"라고 했다.

이어 그는 "국민들의 마음을 얻게 하도록 솔로몬의 지혜로 일깨워달라"며 "윤 후보의 귀한 가정과 자녀들, 가족에게도 주님이 함께 하시고 모든 일이 순전하게 이뤄지도록 복을 허락해달라"고 했다.

김장환 이사장은 기도가 끝나자마자 윤 전 총장의 어깨를 재차 강하게 두드리며 "이제 하나님 믿어야 돼"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하나님 믿어야 돼" 윤석열 故조용기 목사 빈소에서 '안수기도' 받았다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에 마련된 고 조용기 원로목사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2021.9.15/뉴스1 /사진=뉴스1화상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