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태풍 ‘찬투’ 다소 약화…17일 남해 먼 바다 거쳐 일본으로

오전 7시 제주 최근접…한라산 진달래밭 누적 강수량 1165.0㎜ 
순간최대풍속 초속 27.4m…제주공항 항공기 결항·지연 잇따라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에 근접한 17일 오전 제주시 용담이동 인근 저지대가 폭우에 침수돼 소방대원들이 배수 지원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소방서 제공 영상 캡처] 2021.09.17. [뉴시스]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에 근접한 17일 오전 제주시 용담이동 인근 저지대가 폭우에 침수돼 소방대원들이 배수 지원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소방서 제공 영상 캡처] 2021.09.17. [뉴시스]

■ 가로등·가로수 쓰러지고 곳곳 침수

[제주=좌승훈 기자]초속 29m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하고 있는 태풍 제14호 '찬투(CHANTHU)'가 17일 오전 6시 서귀포 남남동쪽 약 60㎞ 부근을 지난 상태다. 태풍은 현재 중심부 기압 980h㎩의 소형 태풍이다. 강풍 반경은 280㎞다. 태풍은 이날 낮 12시 낮 서귀포 동쪽 약 160㎞ 부근 해상과 오후 6시 부산 남쪽 약 150㎞ 떨어진 먼 바다를 거쳐 일본 열도에 상륙한 뒤 점차 약화돼 온대저기압으로 약화될 것으로 예보됐다.

제주도 최근접 시간은 오전 7시다. 서귀포시는 태풍의 중심에서 40㎞ 거리(제주시 60㎞)에 위치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의 중심은 제주도 동부 앞바다를 통과하게 된다.

한라산에는 최대 10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다.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한라산 진달래밭 1165.0㎜, 백록담 남벽 994.0㎜, 삼각봉 908.0㎜, 성판악 813.0㎜를 기록했다. 또 제주 남부의 국가태풍센터는 540.5㎜, 서귀포는 509.0㎜의 많은 비가 내렸다.

바람도 거세게 불고 있다. 주요 지점별 최대순간풍속(초속)를 보면 삼각봉(산지) 27.4m, 지귀도(남부) 25.7m, 마라도(서부) 24.9m, 제주공항(북부) 22.5m, 가시리(동부) 초속 19.1m이다.

태풍은 중심기압 980헥토파스칼(hPa)에 초속 29m, 강풍반경 250㎞의 강도 ‘중’급으로 다소 약화됐다.

기상청이 발표한 17일 오전 6시 기준 태풍 '찬투'의 위치와 예상진로
기상청이 발표한 17일 오전 6시 기준 태풍 '찬투'의 위치와 예상진로

기상청은 “태풍 진로가 대한해협을 거쳐갈 것으로 보여 큰 피해는 없을 것으로 조심스럽게 예측한다”면서도 “실시간으로 제공되는 태풍 진로·영향 관련 기상 예보에 귀 기울여야 한다. 특히 남해안을 중심으로 저지대 침수·강풍 피해 등이 우려된다. 시설물 안전 점검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밝혔다.

태풍이 제주 부근을 지나면서 침수 피해도 이어졌다.

이날 오전 5시 46분쯤 제주시 화북동에서 주택 내부가 침수됐고, 오전 5시42분쯤 제주시 용담2동 해태동산 인근에서 도로가 물에 잠기기도 했다. 오전 5시30분쯤 제주시 외도동 외도교 인근에서는 불어난 물에 하수구가 역류하는 일도 발생했다.

앞서 지난 16일에는 제주시 건입동에서 가로등이 쓰러져 안전조치가 이뤄졌으며, 서귀포시 강정동에서 돌에 가로수가 쓰러졌고,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포구에서 빗물로 도로가 침수돼 차량통행이 통제되기도 했다.

제주소방서 대원들이 16일 오후 제주시 건입동 도로에서 쓰러진 가로등 주변에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사진=제주소방서 제공] 2021.09.16.
제주소방서 대원들이 16일 오후 제주시 건입동 도로에서 쓰러진 가로등 주변에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사진=제주소방서 제공] 2021.09.16.

제주국제공항은 이틀째 항공기 운항에 일부 차질을 빚고 있다. 17일 오전 7시 기준 현재 제주공항에는 태풍 특보와 급변풍 특보가 각각 발효 중이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제주를 오가는 항공기 20편(출발 10편·도착 10편)이 잇따라 결항됐다.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접수된 피해 신고 건수는 모두 45건(인명구조 2건·안전조치 26건·배수지원 13건)이다. 다행히 큰 피해는 없는 상황이다.

기상청은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이날 오후까지 제주에 강풍과 함께 50~100㎜, 많게는 150㎜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고, 각종 안전사고에 철저히 대비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