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문 대통령, 뉴욕 도착...방미 일정 개시

[파이낸셜뉴스]
문 대통령, 뉴욕 도착...방미 일정 개시
문재인(오른쪽 2번째)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김정숙 여사와 함께 미국 뉴욕 존F케네디 국제공항에 도착해 환영나온 주유엔대사, 주미대사 등과 인사한 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도착했다. 21일(한국시간 22일 새벽) 유엔 총회 연설을 비롯해 3박5일 간의 방미 일정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서울공항에서 출국해 13시간여 비행한 끝에 이날 오후 3시47분 뉴욕 존F케네디 국제공항에 착륙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주 유엔대사, 주 미국대사, 주 뉴욕총영사의 영접을 받고 차량을 타고 이동했다.

이날은 숙소 호텔에서 휴식을 취한 뒤 20일부터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20일 오전 'SDG모먼트(지속가능발전 목표 고위급 회의)'가 첫 일정이다.

SDG모먼트는 국제사회의 지속가능발전 목표 달성을 위해 유엔에서 매년 개최하는 행사로 문 대통령은 이번 개회 세션에 초청된 유일한 국가 정상이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 보이그룹 BTS(방탄소년단)도 함께 참석한다. BTS는 문대통령이 임명한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오후에는 영국·슬로베니아 정상과 양자회담을 갖는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는 지난 6월 영국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이후 3개월만에 두번째 접촉이다.

보루트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도 이번에 두번째로 만난다. 문 대통령은 하반기 유럽연합(EU) 의장국인 슬로베니아의 파호르 대통령과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도 만난 적이 있다.

문 대통령은 이들 정상과 회동한 뒤 안토니우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과도 면담이 예정돼 있다.

구테헤스 총장과는 취임 뒤 지금까지 다섯번 만났다.

이튿날인 21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일정을 소화한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를 만나고, 이후 한미백신협약식에도 참석한다.

이날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다.

하이라이트는 오후에 집중돼 있다.

문 대통령은 오후 2시(한국시각 22일 새벽3시) 유엔 고위급 회의 기조연설에 나선다. 이어 미 ABC 방송과 인터뷰도 예정돼 있다.

22일 밤에는 두번째 목적지인 하와이 호놀룰루를 찾고, 23일에는 펀치볼 국립묘지 헌화와 독립유공자 추서식, 한미 유해 상호인수식에 참석한 뒤 귀국한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