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아기 안고 울면서 도망 나왔다" 천장 무너진 고양시 아파트

"아기 안고 울면서 도망 나왔다" 천장 무너진 고양시 아파트
일산아지매 캡쳐

경기도 고양시의 한 아파트에서 누수로 천장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1일 고양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온라인 카페 '일산아지매'에는 ‘스프링클러 누수로 집이 물바다가 되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고양시의 한 아파트 주민이라는 네티즌 A씨는 “지난 일요일(19일) 오후 1시경 갑자기 ‘펑’하는 소리와 함께 엄청난 사이렌 소리가 들려 아기를 안고 울면서 1층으로 도망을 갔다”며 “아기를 안고 나가기 직전, 아기가 낮잠을 자고 있던 안방 침대에는 천장이 무너졌다. 하마터면 자고 있던 아기가 크게 다칠 뻔했다”고 밝혔다.

아기를 다른 곳에 맡기고 다시 집으로 올라간 A씨는 처참한 광경을 목격했다. 스프링클러 배관 누수로 온 집이 물바다였다. A씨는 “온 집에 물이 발목까지 차 있어 아기 장난감이며 물건들이 둥둥 떠다니고 가구들, 냉장고, 아기방까지 물이 가득했다”며 “남편이 119에 신고를 해서 출동한 대원들과 함께 물을 퍼 날라야 했다”고 말했다.

"아기 안고 울면서 도망 나왔다" 천장 무너진 고양시 아파트
일산아지매 캡쳐

하지만 경비실과 관리사무소 등에서는 아무런 대처가 없었다는 게 A씨 주장이다. A씨는 “보험사에서도 추석 연휴라 목요일(23일)은 돼야 올 수 있다고 했다”며 “하염없이 한숨만 쉬면서 추석을 보내고 있다”고 토로했다.

A씨에 따르면 같은 날 해당 아파트 단지에서는 40여건의 누수가 신고됐다고 한다.

해당 아파트는 지어진 지 20년이 넘어 노후로 인한 사고 가능성도 제기된다. 하지만 다수의 네티즌들은 아파트 노후로 인한 사고보다는 부실공사로 인한 사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네티즌들은 “더 오래된 아파트에서도 저런 일 없다” “한 단지에서 저런 사고가 무더기로 발생했다면 부실공사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는 의견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배관 문제라는 지적도 나왔다. 한 네티즌은 “천장이 무너진 건 부실공사 때문은 아니다”라며 “배관이 터져서 석고보드가 젖고 물 무게로 인해 (천장이) 무너진 거니까 배관 문제”라고 주장했다. 다른 네티즌은 “부실공사였으면 진작에 문제가 생겼을 것”이라며 “인테리어 공사를 하다가 뭔가 잘못 건드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