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뷰티 >

오직 11월까지만 즐길 수 있는 귀한 식재료, 무화과

모아시스 이벤트 모아시스 이벤트
신비로운 과일 무화과, 꾸준히 섭취하면 혈관 질환 예방하고 혈액 순환 돕는다
오직 11월까지만 즐길 수 있는 귀한 식재료, 무화과
Unsplash

[파이낸셜뉴스] 여름의 기운이 한풀 꺾이면 무화과가 얼굴을 내밀기 시작합니다. 9월부터 11월까지 일 년 중 단 몇 달만 만나볼 수 있는 귀한 식재료이자 소화를 돕고 혈관 질환, 아토피를 예방하는 데 효능을 보이는 무화과에 대해 알아봅니다.

무화과를 한자로 표기할 때는 없을 무(無)에 꽃 화(花)를 씁니다. 꽃이 없다는 뜻이지만 사실 무화과 열매로 알려진 부분은 꽃에 해당합니다. 꽃받침과 꽃자루가 비대하게 자라면서 주머니 모양을 이루고, 꽃은 주머니 안에 위치해 보이지 않죠. 신비한 매력 탓인지 무화과는 성경에도 등장합니다. 아담과 이브가 몸을 가리는 데 사용한 것이 무화과 잎입니다.

무화과는 단지 신비로운 모습만 지닌 것이 아니라 효능도 다양합니다. 식이섬유를 풍부하게 함유해 소화를 촉진하고 위장을 보호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식이섬유는 혈당이 흡수되는 것을 막아 당뇨를 예방하는 데도 효과를 보이죠.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이 제공하는 자료에 따르면 무화과 속 베르갑텐(Bergapten) 성분은 혈압을 떨어뜨리고 해독 작용을 하며 소랄렌(Psoralen)은 아토피를 완화하는 데 효능을 보입니다.

때문에 무화과를 꾸준히 섭취하면 혈관 질환을 예방하고 독성 물질에 대한 저항성을 키울 수 있습니다.
특히 혈관은 체내 조직을 연결하는 통로죠. 혈관이 건강해지면 심장과 뇌가 건강해지는 것은 물론이고 영양과 산소 전달이 원활하게 이루어져 피부에 혈색이 돌고 손발톱과 모발이 건강하게 자라나는 등 긍정적인 효과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무화과를 와인에 졸이면 달콤한 향취와 쫀득한 식감이 돋보이는 요리가 됩니다. 빵에 스프레드로 활용하거나 그릭 요거트에 섞으면 제격이죠. 날 것 그대로를 깍뚝 썰어 샐러드에 첨가하거나 바게트 위에 장식하면 고운 분홍빛 과육이 음식을 아름답게 장식해 줍니다.

moasis@fnnews.com 장은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