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 빅데이터캠퍼스에 '통계청 통계데이터상암센터' 개소

서울시 빅데이터캠퍼스에 '통계청 통계데이터상암센터' 개소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서울시는 시 상암동 '빅데이터캠퍼스' 내에 통계청이 운영하는 '통계데이터 서울상암센터'가 27일 개소한다고 밝혔다.

'통계데이터센터'는 통계청 보유 통계데이터와 다른 공공·민간기관의 데이터를 연계·분석할 수 있도록 통계청이 지난 2018년 11월부터 운영 중인 데이터 플랫폼이다. 기존 서울 중구센터의 이용자 폭증으로 추가 개소 요구가 증가함에 따라 통계청과 서울시가 협력해 빅데이터캠퍼스 내에 통계데이터 서울상암센터를 추가로 신설하게 됐다.

서울의 빅데이터를 관장하는 '빅데이터캠퍼스'와 통계청의 통계데이터를 제공하는 '통계데이터센터'가 한 곳에 위치함으로써 양 기관의 데이터 열람·분석·활용이 동시에 가능해졌다.

신용카드 매출, 물류정보, 생활금융, 소비행태, 생활인구·이동, 대중교통 등 서울시 보유 민간·공공데이터 74종뿐만 아니라 인구·가구, 사업체 같은 통계등록부(17종), 민간데이터(35종) 등 통계청 보유 52종 데이터도 함께 열람할 수 있게 됐다. 공개 데이터는 점차 더 확대될 예정이다.

또 수도권 이용자들의 통계정보 접근성이 높아지고 서울시 빅데이터캠퍼스 이용자도 함께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빅데이터 분석 이용자의 접근성과 활용성을 높여 4차 산업혁명 시대 데이터 연계를 통한 데이터의 활용 가치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기관별 데이터는 각 기관별 홈페이지에 신청 접수한 후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 빅데이터캠퍼스는 빅데이터캠퍼스 홈페이지에서, 통계데이터 서울상암센터는 통계데이터센터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박종수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서울시 빅데이터캠퍼스 내 통계데이터센터가 개소돼 빅데이터 분석 이용자의 접근성과 활용성이 높아 질 것"이라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