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부선 "이재명, 점 안 뺐을 것.. 대통령 운이 될 점이라 하니 좋아해"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김부선 "이재명, 점 안 뺐을 것.. 대통령 운이 될 점이라 하니 좋아해"
김부선. 뉴시스

이른바 ‘여배우 스캔들’의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씨가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이재명 신체 점 절대 안 뺐다에 1조 조심스레 걸어본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재명씨는 ‘미신을 맹신’해서 그 점 절대 빼지 못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6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 대선주자 빅3 특집 2탄에 출연해 "우리 부모님께 진짜 훌륭한 재산을 물려받았다. 첫 번째는 온 몸에 점이 없다는 것"이라며 '여배우 스캔들'을 우회적으로 반박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씨는 “제가 그 점은 제주도 우리 동네에서는 대통령 운이 될 점이라고 말들 한다고 했었다”면서 “그 말 듣고 재명씨 입 찢어지게 좋아라 했었다. 벗들 같으면 그걸 빼시겠나?”라고 되물었다.

아울러 “참 재명씨는 짝퉁 기독교환자, 아니 신자”라며 “마눌(부인)이 교회에 미쳤다고 아주 죽겠다고 하소연했었다”고 덧붙였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