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10월 1일 개관..182일간의 대장정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10월 1일 개관..182일간의 대장정
오는 10월1일 두바이 엑스포에 설치되는 한국관의 전경


[파이낸셜뉴스] 코트라는 중동아프리카 지역에서 최초로 개최되는 전 세계인의 축제, 두바이 엑스포가 현지 시각 다음달 1일 개막한다고 9월30일 밝혔다
코트라는 오는 10월1일 유정열 코트라 사장, 권용우 주아랍에미리트 대한민국대사, 문병준 주 두바이 총영사 등 한국 측 인사들과 타니 알 제유디 경제부 대외무역특임장관, 니달 모하메드 알 테나이지 국회의원, 무바락 알 나키 문화부 차관 등 아랍에미레이트연합(UAE) 주요 인사를 비롯한 국내외 VIP 총 70여 명이 참석해 한국관 개관식을 개최한다.

한국관은 두바이 엑스포 소주제 중 모빌리티존에 속해 있으며, 191개 참가국 중 다섯 번째로 큰 규모(4651.41'㎡)로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으로 조성됐다. 관람객을 맞이하는 지상층에는 '마당'이라 불리는 너른 공간에서 한국의 흥과 멋, 풍류를 표현하는 역동적이며 독창적인 퍼포먼스가 매일 10회씩 진행된다. 이 공연에는 자율주행 기술로 움직이는 3개의 대형 모바일 컬럼과 케이팝(K-POP), 비보잉 등이 결합된 공연을 펼쳐 세계인들을 대상으로 한국적 '흥'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상층부터 3층까지 총 4층(로비층 포함)에 걸쳐 구현된 전시는 관람객들이 모바일 디바이스를 통해 AR(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한국 관광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한국관광공사 부스가 운영되며 한국의 유서 깊은 문화유산을 느낄 수 있는 한국문화재재단 부스에서는 미디어아트를 통해 한국으로 떠나는 여정을 선사한다. 한국 우수 상품을 만나볼 수 있는 기념품점과 한식 레스토랑도 마련돼, 현지 관람객들에게 한국만의 멋과 맛의 문화를 널리 전파할 계획이다.

유정열 코트라 사장은 "한국관은 가상과 현실의 조화로 한국에 대한 사회적, 문화적, 산업적 이해를 높이고 한국만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제시하는 공간으로 꾸몄다"며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있는 한국을 전 세계에 알리는 동시에 각 국가관들과 함께 미래 비전을 공유하고 나누는 공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두바이 엑스포는 코로나19(COVID-19)의 여파로 1년 연기돼 이달 1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 6개월간 '마음의 연결, 미래의 창조를 주제'로 개최된다. 총 191개국이 참가한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