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미-러, 핵군축 2차 회의서 실무그룹 구성·3차 회의 합의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미국과 러시아가 두 번째 전략회의를 개최하고 군비 통제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과정에서 양측은 3차 회의에도 합의했다.

30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핵 군축 2차 회의를 가진 후 공동성명을 통해 "집중적이고 실질적인 대화를 나눴다. 두 개의 실무그룹을 구성하기로 합의했으며 이 중 하나는 향후 군비 통제 방안을 다루게 될 것이다. 대표단은 세 번째 회의에도 합의했다"고 밝혔다.

랴브코프 외무차관은 이날 미국 측과 군비 통제에 관련 '진입 범위'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현재의 이견에도 이런 프로세스를 더 진전시키고자 하는 열망과 준비가 돼 있다. 이런 진전은 느리지만, 진전이 있다는 것 자체가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미 국무부의 관리 역시 이번 회의에서 매우 광범위한 의제를 심도 있게 논의했다면서 "우리는 이번 회의가 매우 생산적이었다고 생각한다. 이번 대화는 우리가 7월에 가졌던 회의의 성과라고 생각하며, 두 대표단은 세밀하고 역동적인 교류를 했다"고 평가했다.

AFP통신은 미국과 러시아가 2026년 만료되는 신전략무기감축협정(뉴스타트) 협정의 후속 협상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이번 회의에서 보다 광범위한 신뢰 구축 방안과 전통 무기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미 국무부 관리는 "단순한 대화 역시 군비 통제의 일부"라면서 "전략적으로 의미를 가질 수 있는 비핵 도구들이 있다. 미국과 러시아는 대화를 통해 이를 확대하고 싶어한다"면서 "이를 통해 우리는 위협을 인식하고 방향성을 이해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그간 러시아가 미 정부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가하고 대선에 개입했다고 주장해왔다. 여기에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유럽 국가들에 대한 인권 침해와 적대성에 이르기까지 미국은 러시아는 풀어나가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그러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자신이 미국의 헤게모니에 도전하고 있을 뿐, 미국이 주장하는 사이버 공격과 정적의 암살 등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6월 정상회담에서 전략회담 재개에 합의했고 지난 7월28일 제네바에서 첫 회담을 가진 바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과 러시아는 세계 핵무기 90%를 보유하고 있다.